12월 4일, 올해 가장 큰 보름달 더 크게 보는 방법은?

2017년 11월 29일 17:11

12월 4일 뜨는 큰 보름달(오른쪽)과 지난 6월 9일 뜬 작은 보름달(왼쪽) 크기 비교 사진. 두 달의 크기는 14% 정도 차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12월 4일 뜨는 큰 보름달(오른쪽)과 지난 6월 9일 뜬 작은 보름달(왼쪽) 크기 비교 사진. 두 달의 크기는 14% 정도 차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은 언제 뜰까? 며칠 안 남았다. 12월 4일 월요일, 새벽 0시 47분이다. 올해 뜬 가장 작은 달에 비해선 14% 더 크다.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돌기 때문에 지구에서 본 달의 크기는 때에 따라 다르다.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가까울수록 달은 더 크게 보인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12월 4일 지구와 달의 거리는 약 35만 7623㎞로 평균 거리인 38만 4400㎞보다 약 3만㎞ 가까워진다. 동시에 4일 새벽은 지구를 기준으로 달과 태양이 정 반대에 놓이는 보름(망)이 된다.

 

매년 이런 슈퍼문이 뜨지만 그 시기는 달라진다. 근접월 주기와 삭망월이 다르기 때문이다. 달이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지점인 근지점에서 다시 근지점까지 되돌아오는 데 걸리는 시간(1 근접월)은 27.56일이다. 하지만 망에서 망 또는 삭에서 삭이 되는 시간인 삭망월은 29.5일이다. 즉 보름달일 때 근지점이나 원지점 위치로 오는 주기가 규칙적이지 않다.

 

12월 4일에 뜨는 보름달이 크게 보이는 원리.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12월 4일에 뜨는 보름달이 크게 보이는 원리.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올해 가장 작게 보이는 보름달은 6월 9일 저녁 10시 10분에 떴다. 당시 지구와 달 사이의 거리는 40만 6399㎞로 12월 4일 뜨는 보름달에 비해 약 5만㎞ 멀어진 거리다. 천문연은 “두 보름달 크기는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며 “이번에 달과 지구의 물리적인 거리가 가까워지긴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의 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하기에 육안으로는 특별한 차이를 못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12월 3일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17시 14분이며,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12월 4일 0시 24분이다.

 

슈퍼문 관측회 신청 사이트 : https://go.frip.kr/m7pn/NQgUVcPjsI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