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호르몬이 천식 발병률 낮춘다

2017년 11월 28일 20:00
동아일보DB 제공
동아일보DB 제공

사춘기를 지나면서 여성이 천식에 걸릴 확률이 남자보다 2배 이상 높아진다. 사춘기 이전에는 남자가 여자보다 천식에 걸릴확률이 1.5배 높다가, 이후 폐경 때까지 여자의 발병률이 커지는 것이다. 이런 차이는 왜 생기는 것일까?

 

미국 밴더빌트의대 댄 뉴컴 교수팀은 천식환자의 남녀 비율이 역전되는 시점이 사춘기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들은 천식으로 인한 감염증에 걸렸을 때, 남성호르몬중 하나인 테스토스테론이 폐 속 면역세포의 활성을 증가시킨다는 것을 발견했고, 이 때문에 남자의 천식 발병률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28일(현지시각) 학술지 ‘셀 리포트(Cell Reports)'에 밝혔다.

 

천식을 일으키는 외부 감염성 물질이나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숨 쉬기 힘들어지는데, 이때 선천성림프세포(ILC)-2 그룹의 면역세포들이 외부물질을 퇴치하는 신호전달 물질을 분비해 치유를 돕는다.

 

연구팀은 쥐와 사람에서 ILC-2세포 그룹의 양을 측정했다. 먼저 쥐의 폐에서 ILC-2세포 그룹은 일반 폐세포 대비 1000만 개 당 1개 비율로 드물게 존재하며, 암컷 쥐가 수컷 쥐보다 이를 항상 많이 보유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어 천식 환자와 정상인의 혈액 구성 물질을 분석해 사람도 쥐와 비슷한 비율로 ILC-2세포가 나타나는 것을 알아냈으며, 이 세포 그룹은 정상인보다는 천식 환자, 남성 환자보다 여성 환자의 혈액 속에 많이 존재함을 밝혀냈다.

 

하지만 ILC-2세포 그룹의 숫자가 많다 해서 여자가 천식에 강한 것은 아니었다. 연구팀은 사람과 쥐의 ILC-2세포 그룹에 난소에서 생성되는 에스트로겐이나 프로게스테론 같은 여성호르몬과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각각 처리했다. 그 결과 사람과 쥐의 ILC-2세포 그룹 모두 여성호르몬을 처리한 그룹은 면역세포의 활성에 변화가 없었지만 테스토스테론을 처리한 그룹은 면역 작용을 돕는 신호 전달 물질이 증가했다. 테스토스테론을 처리했을 때, 면역작용을 위한 ILC-2세포들의 활성이 더 활발해진 것이다.

 

뉴컴 교수는 “남성이 ILC-2세포 그룹의 수는 적지만 남성호르몬을 많이 갖고 있어 (여성보다) 천식에 잘 걸리지 않는 것”이라며 “천식을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 중 성호르몬의 작용을 알기 위해 앞으로 더 많은 성호르몬의 영향을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