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초음파진단 로봇 ‘래디어스’, 의료 사각지대 간다

2017년 11월 28일 12:00

 

서준호 한국기계연구원 선임연구원이 2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초음파 진단 로봇인 래디어스(RADIUS)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서준호 한국기계연구원 선임연구원이 2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로 작은 초음파 진단 로봇인 래디어스(RADIUS)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교통이 불편한 섬 등의 격오지나 위험한 감염병이 유행하고 있는 지역에서 환자를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원격 의료 로봇이 개발됐다. 서준호 한국기계연구원 의료기계연구실 선임연구원팀은 한 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로 작으면서, 의사의 움직임을 정교하고 자연스럽게 따라할 수 있는 소형 원격 초음파 영상 진단 로봇 ‘래디어스(RADIUS)’를 개발해 27일 공개했다.


래디어스는 두 가지 로봇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병원의 의사는 카메라로 촬영한 환자의 상태를 화면을 통해 보면서 ‘마스터(주인)’ 로봇을 움직인다. 의료 현장에서 사용하는 실제 초음파 장비와 비슷하게 막대 모양으로 돼 있는 로봇으로, 의사의 손 움직임을 인식해 위치와 움직이는 방향, 속력 등을 데이터 형식으로 세밀하게 읽어 들인다. 멀리서 실제로 진단을 받아야 하는 환자는 ‘슬레이브(종)’라는 또다른 로봇을 환부에 올려놓는다. 작은 커피포트 크기에 무게는 가벼운 노트북 수준(1.5kg)으로 세계 최소형이다. 따로 벽이나 바닥에 설치할 필요 없이 사람이 손에 들고 환부에 올려 놓기만 하면, 병원에 있는 의사의 손 움직임에 따라 환부의 초음파 영상을 찍어 실시간으로 의사에게 전송한다.


이 로봇의 경쟁력은 슬레이브 로봇의 자연스러우면서도 정교한 동작이다. 버섯 모양의 초음파 촬영 장비 아래로 마치 해파리 다리처럼 6개의 다리가 연결돼 있다. 이 다리가 먼 곳의 의사 손 움직임에 따라 앞뒤, 양옆, 위아래로 움직이며 초음파 촬영을 돕는다. 뿐만 아니라, 의사는 손에 쥐고 둥글게 돌려가며 초음파 영상을 찍는 경우가 많다. 관절이 인간과 다른 로봇은 이 동작을 구현하기 쉽지 않은데, 슬레이브 로봇은 둥글게 회전하는 관절을 추가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서 선임연구원은 “현재 인터넷 환경에서 구동하는 래디어스를 휴대전화가 되는 곳에서도 작동할 수 있게 추가 연구를 진행중”이라며 “의사가 환자와 접촉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압력을 감지하는 ‘햅틱’ 기술을 접목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문 의료진으로 연구에 참여한 손경식 울릉보건의료원장은 “초음파는 복부부터 근육까지 다양한 질환을 사전에 진단할 수 있게 하는 유용한 장비”라며 ”소외지역에서 보다 심도 있는 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