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아궁 화산 분출로 경보 단계 최상급으로 올려

2017년 11월 27일 14:20

인도네시아 최대 화산인 발리 섬 아궁 화산이 25일 오후 5시 30분(현지 시각) 분출을 시작, 현재까지 계속 화산재와 연기를 내뿜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가방재청이 화산 경보 수준을 ‘심각(3단계)’에서 ‘위험(4단계)’으로 올렸다. 3단계에서는 7㎞ 이내 주민만 대피하고 그 외 인근 지역은 어떤 활동도 하지 않도록 권고하지만 4단계 경보에서는 화산 반경 10㎞ 이내 지역 주민들도 즉각 대피해야만 한다.

 

현지 공항 역시 폐쇄됐다. 발리 섬에 있는 발리국제공항이 24시간 폐쇄됐다. 발리 섬 남부 덴파사르 공항 역시 폐쇄됐으며 이웃 섬에 있는 롬복국제공항은 26일 폐쇄됐다가 운영을 재개했다. 그러나 화산재가 롬복 섬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언제 또다시 운영이 중단될지 모르는 상태다.

 

25일 처음 분출할 당시 화산재는 산꼭대기에서 2000m 상공까지 올랐다가 26일 늦은 밤 7600m까지 치솟았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번 분화가 마그마 분출로 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 크게 분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지진과 화산 활동이 활발한 ‘불의 고리’ 영역에 위치한 나라다. 가장 큰 화산인 아궁 화산 외에도 수십 개가 넘는 화산이 있다. 2016년에는 시나붕 화산이 분출해 6명이 사망한 사건도 있었다. 지진도 잦아 2004년에는 규모 9.1 지진에 따른 거대 지진해일이 발생해 23만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아궁 화산은 발리 섬 동쪽에 있는 활화산으로 높이 3142m에 달한다. 가장 최근 분출은 1963년에 있었는데, 당시 사상자가 2000여 명 발생했다. 당시 발생한 화산재는 1000㎞ 떨어진 자카르타까지 영향을 미쳤다.

 

2002년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분출 당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한 사진. - NASA 제공
2002년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분출 당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촬영한 사진. - NASA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