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공론화위 권고 따라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

2017.10.22 16:25

문재인 대통령이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조속히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20일 두 원자력 발전소의 건설 재개를 권고한 지 이틀 만이다.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 청와대사진기자단 제공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 - 청와대사진기자단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결과에 대한 대통령 입장’을 통해 “공사중단이라는 저의 공약을 지지해주신 국민께서도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존중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탈원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공론화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와 보완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한편으로 정부가 이미 천명한 대로 탈원전을 비롯한 에너지 전환정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전면 중단하고, 설계수명을 연장해 가동 중인 월성 1호기 가동도 중단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월성 1호기가 중단되도 현 정부 임기 중 4기의 원전이 새로 가동돼 원전의 수와 발전용량은 더 늘어나게 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원전의 수가 줄어드는 것은 다음 정부부터다. 문 대통령은 “다음 정부가 탈원전의 기조를 계속 유지할 수 있도록 천연가스와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공론화 과정에 대해선 성숙한 민주주의의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 자평했다. 문 대통령은 “대형 갈등과제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해결하는 지혜가 절실하다”며 “이번 공론화 경험을 통해 사회적 갈등 현안을 해결하는 다양한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