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실험장 인근에서 또 지진...핵실험? 자연지진?

2017년 09월 23일 19:25

최근 북한 핵실험이 있었던 함경북도 풍계리 인근에서 23일 규모 3.0 정도의 지진이 발생했다.

 

중국과 일본이 폭발에 의한 인공지진 가능성을 제기하는 가운데, 우리 기상청은 이번 지진이 자연지진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지진대망 (CENC)에 따르면 23일 오후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0m였다. 이는 핵실험 등에 의한 인공지진의 특징으로, CENC 역시 이번 지진이 폭발에 의한 것으로 추정했다. 일본 언론도 중국 지진 관련 기관을 인용, 핵실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우리 기상청 역시 오후 5시 29분 북한 풍계리 근처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있었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남동쪽으로 20㎞ 떨어진 지점이다.

기상청은 핵실험에 의한 인공지진이 아닌 자연지진이란 입장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추가 핵실험 등의 가능성을 두고 분석을 했지만 자연지진으로 분석됐다. 규모가 작아 우리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