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 구글”...구글 음성인식 비서 한국어 배웠다

2017년 09월 21일 12:30

“OK, 구글”

 

구글의 인공지능 음성비서 기술 구글 어시스턴트를 한국어로도 쓸 수 있게 됐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21일 공식 출시된 LG전자 스마트폰 ‘V30’에서 이용할 수 있다. 수 주 안에 안드로이드 6.0 이상 (마시멜로, 누가, 오레오)을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점진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구글코리아 제공
구글코리아 제공

구글 어시스턴트는 실생활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작업을 수행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사용자와 구글 간 대화형 환경이다. 머신러닝 기반 자연어 처리, 음성 인식, 번역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의 질문에 대답하고 정보를 찾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글 어시스턴트는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지원하는 스마트폰 기기에서 권한 설정 및 사용자 음성 인식 훈련을 통해 사용 설정을 한 후, 홈 버튼을 길게 누르거나 ‘오케이 구글’이라고 부르면 활성화된다. ▲일정관리 ▲실시간 답변 ▲엔터테인먼트 ▲전화 및 메시지 ▲기기 제어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휴가에서 촬영한 사진을 보여주는 것에서부터 일정 조회나 주변 식당 추천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장규혁 구글 테크니컬 프로그램 매니저는 “더 많은 사람들이 구글에서 필요한 정보를 찾을 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 도움을 받기를 원한다. 구글 어시스턴트 서비스를 만든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오늘 한국어 서비스 출시는 이러한 노력의 첫 걸음으로, 앞으로 더 다양한 기기에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구글코리아 제공
구글코리아 제공

 

이번 업데이트로 구글 어시스턴트는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브라질-포르투갈어 ▲힌디어 ▲인도네시아어 ▲일본어 등 총 9개의 언어를 지원하게 된다.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는 1.5GB 이상 RAM과 720P 이상 해상도를 지원하고 구글 플레이 서비스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6.0 이상 버전 스마트폰에 자동으로 적용될 예정이며, 별도의 업데이트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