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아기가 잠수 장비 없이 다이빙

2017.08.23 23:00

 

팝뉴스 제공
팝뉴스 제공

엄마 등에 붙어 다이빙을 즐기는 아기가 화제다. 아기의 이름은 표도르 아포나시프. 3살에 불과한데 잠수 장비 없이 엄마와 아빠의 등에 붙어 물속 다이빙을 즐긴다. 숨이 차면 스스로 알아서 수면으로 올라온다.

 

“세계에서 가장 어린 프리 다이버”라 불리는 이 아기는 2살 때부터 잠수 훈련(?)을 했다고 한다. 아빠 알렉세이가 프로 프리 다이버이다.

 

러시아 모스크바에 사는 가족들은 위 영상을 이집트에서 촬영했다. 표도르는 무려 6미터의 물속까지 들어가는 놀라운 실력을 보였다.

 

 

 

 

※ 편집자주
세상에는 매일 신기하고 흥미로운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만들고, 감탄을 내뱉게 만들기도 하지요. 스마트폰이 일상 생활에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온라인에 풀기 시작했습니다. 텍스트로, 사진으로 때로는 동영상을 각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지요. 동아사이언스는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전하는 ‘팝뉴스’와 제휴해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일상을 전해드립니다. 진지하고 무거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팝뉴스가 전하는 가벼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가볍게’ 즐겨 보세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