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에 13만원 광고하면, 매출 400만원”

2017.08.21 13:15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20일 영업비밀을 공개했다. 광고주 현황, 광고비, 광고 효율 등을 발표했다. 일반적으로 경쟁사에 알리고 싶지 않은 데이터다.


일각의 배달앱 ‘광고비 과다’ 주장이 도를 넘었다고 보고, 가능한 모든 정보를 공개해 적극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특히 총 광고주 수와 배달업주 1명당 월 평균 광고비, 이를 통한 매출 증대 효과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이에 따르면 배민은 우선 2017년 7월 현재 배민에 유료 광고를 집행하는 업주 수가 총 4만 8710명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집계에 따르면 전국의 배달음식 업주(인허가 기준)는 약 25만~30만 명에 이른다. 배달업주의 15~20%만 배민에 돈을 내고 있다는 말이다.


현재 배민에 등록된 전국의 배달업소는 약 18만 개다. 18만 개의 배달업소 중 유료광고를 집행하는 업소 5만 개를 제외한 13만 개의 업소는 비용을 전혀 들이지 않고 배민 앱에 노출되어 있다는 것. 물론 유료 광고를 집행해야 배민 앱에서 더 잘 노출된다.


배민은 주력 광고상품의 세부 항목별로도 광고주 수, 업주 1인당 평균 광고비, 광고 효율 등 추가 정보를 공개했다. 현재 배민 광고상품은 ‘울트라콜’, ‘파워콜’과 같은 일반 광고와 ‘슈퍼리스트’라는 입찰 방식의 광고 두 종류다. 수수료 모델은 2015년 8월부터 폐지됐다.


배민에 따르면, 7월 기준 ‘일반 광고’ 이용자가 4만3796만 명이다. 대다수의 업소가 일반광고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미다. 배민은 특히 “업주 1명당 월 13만원의 비용을 들여 4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강조했다. 평균 광고 효율이 30.7배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배민 관계자는 “업계 조사나 내부 데이터에 의하면 배달업주는 효과도 정확히 측정할 수 없는 전단지에 여전히 월 평균 70만원 이상의 비용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며 “배민은 월 광고비 13만원에 30배의 매출 효과를 내고 있는데 이런 수치는 전 세계 어느 배달앱, 국내 다른 어떤 광고 수단과 비교해도 비용 및 효율 측면에서 최고의 수단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입찰 광고’ 슈퍼리스트의 이용자는 총 4914명이었다. 배민 측은 이들이 1인당 평균 광고 비용은 75만원을 들이고 1330만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고 발표했다. 약 17.7배의 광고효율이다. 회사 측은 “업주당 75만원’이라는 비용은 한 업주가 배달 지역을 확장해 많게는 4~6개 이상의 광고 슬롯(slot)을 동시에 낙찰 받는 경우가 많아 금액이 높아 보이는 것일 뿐, 광고 슬롯 1개당 평균 낙찰가는 10만 8000원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입찰 방식이라 낙찰가가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는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이다.


서울 역삼동 야식업소 밀집 지역 등 경쟁이 매우 치열한 곳에 배민 슈퍼리스트 광고 낙찰을 원하는 업주가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에는 월 매출만 수억 원에 이르는 ‘기업형’ 업소도 있으며, 이런 업소의 업주들 중에는 100만~200만원의 비용을 더 들여서라도 수천 만원에서 억대를 넘어가는 추가 매출을 노리는 경우도 있어 일반적으로 말하는 ‘영세 자영업자’ 범주와는 구분해서 봐야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참여자 간 무한경쟁으로 광고비가 너무 높아져 낙찰을 받고도 ‘승자의 저주’에 빠질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해 설계 단계부터 안전 장치를 고민했다”고 강조했다. ‘비공개 입찰, 차등가격 낙찰’이라는 방식을 선택한 이유라고 덧붙였다.


또 입찰 광고상품 출시 이후로도 일반 광고상품인 울트라콜, 파워콜의 평균 광고 효율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아 소수의 ‘돈을 많이 쓰는’ 업주가 해당 지역 상권을 지배하는 ‘승자 독식’의 폐해도 없음을 내부 데이터로 지속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민 관계자는 “국민 1인당 치킨집 수로만 따져봐도 이미 포화상태에 이른 배달음식 시장에서 자영업자 분들은 이제 최저임금 1만원 시대라는 도전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배민은 배달업주 분들께 비용 부담은 더 적으면서도 효율은 훨씬 높은 좋은 광고 수단이 되고자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 필자소개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 

심재석 기자는 IT전문기자 모임인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