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인제 가면” 국내 최초, 4개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 열려

2013.08.09 14:50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모터스포츠 대회가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된다.

9일부터 10일까지 이번 주말 4개의 국제 대회가 인제 스피디움에서는 국내 최초로 열려 한국 모터스포츠 팬을 찾는다. 투어링 카 시리즈 인 아시아, 포뮬러 마스터즈 시리즈, 폴크스바겐 시로코 R 컵, 람보르기니 수퍼 트로페오 아시아 등 각각 특색 있는 국제 대회가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IA 공인 양산차 레이싱, 투어링 카 시리즈 인 아시아
투어링 카 시리즈 인 아시아(Touring Car Series in Asia)는 아시아 전역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 대회로 2011년까지 아시아 투어링 카 챔피언십이라는 명칭으로 개최되었으나 지난해부터 투어링 카 시리즈 인 아시아로 명칭을 확정했다. 양산차를 레이스에 적합하게 개조하여 GT3, GT4, GTM 등 국제자동차연맹(FIA)의 공인을 받은 차량이 이 대회에 참가한다.

한국에서는 올해 처음 개최되며 말레이시아, 태국 3개의 국가에서 총 10 라운드가 진행된다. 10일, 11일 경기에 이어 9월에도 2개의 라운드가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다,

#포뮬러 대회의 첫 단계, 포뮬러 마스터즈 시리즈

포뮬러 마스터즈 시리즈(Formula Masters Series)는 아시아 국가의 젊은 드라이버를 양성하고, 모터스포츠 문화를 발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대회는 아시아에서 개최되는 엔트리 포뮬러 레벨의 대회 중 가장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주말 열린 아시안 르망 시리즈의 우승팀 KCMG 소속 아카시 낸디(Akash Nandy) 선수가 참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특색 있는 두 개의 원 메이크 레이스
원 메이크 레이스는 단일 차종으로만 출전해 선수의 기량이 승패를 좌우하게 된다. 이번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리는 2개의 원 메이크 레이스는 각각 독특한 특징을 갖고 있다.

폴크스바겐 시로코 R 컵(Volks Wagen Scirocco R Cup)은 1976년 독일 폴크스바겐 주니어 컵을 모태로 하는 원 메이크 레이스다. 2009년 발표한 양산형 시로코 R을 기반으로 사양에 맞게 경기 차량을 개조하여 출전하고 있다. 이 대회는 바이오 천연 가스만을 연료로 사용해 다른 레이스에 참가하는 차량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80%이상 낮아, 세계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모터스포츠 대회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올해 대회 무대를 한국으로 확장해 아시아 지역에서 수준 높은 경기를 펼친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수퍼카 레이스 람보르기니 수퍼 트로페오 아시아(Lamborghini Super Trofeo Asia)는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단일 차종만 참가한다. 2009년 유럽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이 후 지난해부터 아시아 지역으로 무대를 넓혀, 올해 처음으로 한국 무대를 밟게 됐다. 올해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서 경기가 열리고, 한국에서는 3라운드가 펼쳐진다. 이 경기에는 배우이자 카레이서로 활동 중인 류시원이 한국인 최초로 출전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훈기 동아닷컴 기자 hoon149@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