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속 '충격으로 인한 기억상실증' 왜 생기나

2017.07.11 15:00
GIB 제공
GIB 제공

 

영화나 드라마에는 머리에 큰 충격을 받은 뒤 사물을 잘 못 알아보거나 기억을 잃어 가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이런 현상을 외상성 치매라고 하는데, 국내 연구진이 외상성 치매가 일어나는 원인을 밝혀냈다.


김명옥 경상대 응용생명과학부 교수팀은 물리적인 외부 충격을 받은 환자의 인지 능력과 기억력이 감소하는 원인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고 11일 밝혔다. 외상성 치매로 진단받은 환자의 60%는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같은 증상을 보이며 만성적인 퇴행성 뇌질환을 갖게 된다.


연구팀은 외상성 치매 증상이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비슷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리면 세포를 사멸시키고 인지 기능을 떨어뜨리는 아밀로이드 베타가 생겨나고, 신경섬유 매듭이 비정상적으로 만들어진다. 염증이 생기거나 신경세포가 소실되기도 하는데, 이런 증상의 원인으로 세포의 증식과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효소인 ‘c-Jun 인산화효소(JNK)’의 변화가 꼽힌다.


연구팀은 두개골에 물리적 충격을 가해 외상성 치매에 걸리게 한 쥐에서 정상 쥐보다 JNK가 많이 활성화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JNK가 활성하지 않도록 억제하자 외상성 치매 증상이 억제되는 것도 관찰했다.


김 교수는 “외상성 치매의 원인이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악화될 때도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며 “치매를 예방하고 이를 제어하는 새로운 치매 치료제 개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신경과학분야 국제학술지 ‘세레브랄 콜텍스(Cerebral Cortex)’ 7월 10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