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SW 교육 ③]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자

2017년 07월 05일 08:30

내년부터 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시작된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바라보는 시각은 매우 다양하다.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과연 무엇을 배우는 것인지에 대해서 잘 알려지지 않았고, 그 사이에 벌써부터 취업과 입시의 도구로 활용될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업계과 교육 현장에 있는 이들은 하나같이 “코딩 교육이 아니다”라고 입을 모은다. 늘 개발자 부족에 시달리는 이들이 앞장서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코딩에 집중되지 않게 해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정부의 입장도 비슷하다. 학교에서부터 소프트웨어적인 소양을 익히는 것이 정부가 생각하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방향성이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이 교육 과정에 왜 이렇게 많은 관심이 쏠리고, 또 그만큼 많은 오해가 쌓이는 것일까? 한 번도 안 해본 일이기 때문이다. 이럴수록 교육의 본질을 돌아보고 현실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그래서 교육 현장에 있는 교사와 미래부, 대학, 기업, 학부모의 입장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이 날 나온 얘기를 주제별로 3회로 나눠 대담 형식으로 소개한다.

 

☞ 목차

[진단, SW 교육]‘코딩? 사교육?...소프트웨어 교육 갈길은?’

[진단, SW 교육 ①] 소프트웨어 교육, 코딩 아닌데요...

[진단,  SW 교육 ②] 소프트웨어 교육 위해 학교에서 준비해야 할 것은? 

[진단, SW 교육 ③]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자

 

2017년 6월 30일
2017년 6월 30일 '미래 세대를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의 과제'란 주제로 구글코리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 관련 좌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서상원 마포고 교사,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이상학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이해민 구글 PM,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 참가자: 이상학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정책국장,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이해민 구글코리아 PM, 서상원 서울 마포고등학교 교사, 김슬기 안산 선부초등학교 교사
- 장소: 구글코리아
- 일시: 2017년 6월 30일 (금)

 
● 격차와 차별을 줄여나가는 소프트웨어 교육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데일리뉴스팀장 (사회): 소프트웨어는 미래 사회의 핵심 역량이다. 소프트웨어 교육은 모든 사람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어주는 역할도 중요하리라 본다.  

 

이해민 구글 PM: 개인적으로 여성 엔지니어를 지원하는 일을 하고 있다. 실리콘밸리조차도 여성 개발자는 20%밖에 되지 않는다. 천성적으로 여성들이 소프트웨어에 관심이 없을까? 그렇지 않다.

 

한 여성 개발자에게 ‘어렸을 때 레고나 소프트웨어를 갖고 놀 기회가 있었으면 이렇게 먼 길을 돌아오지 않았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 있다. 구글은 직원들이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고 싶어하는 이들에게 자원봉사로 교육을 시켜주기도 하고, 이렇게 교육 받은 사람들은 인턴으로 고용하기도 한다.

 

이해민 구글 PM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이해민 구글 PM

같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남녀 성별은 업무 능력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 다만 사회적인 편견과 적절한 기회가 제공되지 않을 뿐이다. 오히려 구글 내에서는 한 팀이 남성으로만 구성됐을 때보다 여성 개발자가 참여했을 때 생산성이 훨씬 좋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 정보 교육은 정보 격차를 메울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다. 초등 교육은 보편 교육이다.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이 앞으로도 정보 격차를 느끼지 않고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선도 학교는 좋은 기회고, 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결국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그 문화가 학생들에게 그대로 전파될 것이기 때문이다. 관심이 끊어지지 않는 정책과 관심이 필요하다.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김규태 :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해 현재 가장 기대하거나, 혹은 고민하는 부분은 어떤 것이 있나?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 : 평가에 대한 고민이 많다. 성적을 내는 게 중요해서가 아니라 성적을 내는 방법에 따라 교육의 방향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미래부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더 많이 들으려고 한다. 수요자는 학생인데 아직도 어른들끼리 고민하는 경우가 많다.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국장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국장 

미래부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중요성에 대해서 확신을 갖고 있다. 지금 사회적으로 소프트웨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오히려 소프트웨어 교육이 실제로 현장에서 시작된 뒤에는 관심도가 떨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걱정도 있다. 사회가 시행 이후에도 지금같은 관심을 꾸준히 가져주고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주길 바란다.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소프트웨어 교육은 이제 시작이고, 어떻게 진행되든 무조건 상황은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 것이다. 교육은 철학과 의지도 중요하지만 상당 부분은 경제적 지원도 필요하다. 정부가 그 부분을 채워주어야 한다. 꾸준한 민간 투자도 아이들에게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어 줄 것이다.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학과 교수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학과 교수

서성원 마포고 교사 : 많은 사람들이 학교 공교육의 위기를 말한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교육을 하면서 교사와 학생들 사이의 관계가 달라지는 경우를 많이 봤다. 소통이 일어나고, 학생들이 흥미를 느끼면서 교사들도 자존감을 회복하고 있다.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만드는 데 소프트웨어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서성원 마포고 교사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서성원 마포고 교사

이해민 : 딸이 소프트웨어에 관심이 많다. 어느날 아이가 ‘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시작하면 친구들을 도울 수 있는 동아리를 만들고 싶다’고 말해서 놀랐다. 아이들은 기대하고 있다. 중요성도 잘 알고 있다. 당장 완벽한 교육 환경이 갖춰지지 않더라도 중요성을 알고 있다면 동아리나 별도의 활동을 통해 긍정적인 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 무엇보다 아이들의 성별이나 부에 관계 없이 똑같은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에서 환영한다.

 

학부모 교육도 중요하다. 학부모들의 인식이 바뀌지 않으면 학생 교육 환경 등 애초 원하던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 학부모들이 먼저 소프트웨어 교육의 필요성을 깨닫게 되면 학교나 교육청 등에 소프트웨어 교육이 중요하다는 메시지도 더 효과적으로 전달될 것이다. 선순환의 가장 중요한 연결고리다.

 

☞ 목차

[진단, SW 교육]‘코딩? 사교육?...소프트웨어 교육 갈길은?’

[진단, SW 교육 ①] 소프트웨어 교육, 코딩 아닌데요...

[진단,  SW 교육 ②] 소프트웨어 교육 위해 학교에서 준비해야 할 것은? 

[진단, SW 교육 ③]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자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