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SW 교육 ②] 소프트웨어 교육 위해 학교에서 준비해야 할 것은?

2017년 07월 05일 08:30

내년부터 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시작된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바라보는 시각은 매우 다양하다.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과연 무엇을 배우는 것인지에 대해서 잘 알려지지 않았고, 그 사이에 벌써부터 취업과 입시의 도구로 활용될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소프트웨어 업계과 교육 현장에 있는 이들은 하나같이 “코딩 교육이 아니다”라고 입을 모은다. 늘 개발자 부족에 시달리는 이들이 앞장서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코딩에 집중되지 않게 해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정부의 입장도 비슷하다. 학교에서부터 소프트웨어적인 소양을 익히는 것이 정부가 생각하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방향성이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이 교육 과정에 왜 이렇게 많은 관심이 쏠리고, 또 그만큼 많은 오해가 쌓이는 것일까? 한 번도 안 해본 일이기 때문이다. 이럴수록 교육의 본질을 돌아보고 현실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그래서 교육 현장에 있는 교사와 정부, 대학, 기업, 학부모의 입장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이 날 나온 얘기를 주제별로 3회로 나눠 대담 형식으로 소개한다.

 

☞ 목차

[진단, SW 교육]‘코딩? 사교육?...소프트웨어 교육 갈길은?’

[진단, SW 교육 ①] 소프트웨어 교육, 코딩 아닌데요...

[진단,  SW 교육 ②] 소프트웨어 교육 위해 학교에서 준비해야 할 것은? 

[진단, SW 교육 ③]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자

 

2017년 6월 30일
2017년 6월 30일 '미래 세대를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의 과제'란 주제로 구글코리아에서 소프트웨어 교육 관련 좌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서상원 마포고 교사,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이상학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이해민 구글 PM,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 참가자: 이상학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정책국장,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이해민 구글코리아 PM, 서상원 서울 마포고등학교 교사, 김슬기 안산 선부초등학교 교사
- 장소: 구글코리아
- 일시: 2017년 6월 30일 (금)

 

● 학교와 학생을 바꾸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힘을 믿자

 

2018년부터 중고등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시작된다. 이듬해에는 초등학교에도 소프트웨어 교육이 도입된다. 소프트웨어 교육이 이뤄지는 중심지는 학교일 수 밖에 없다. 그렇다면 우리 학교는 잘 준비되어 있을까? 선생님은 가르치는 보람을, 학생들은 새로운 배움의 즐거움을 느끼는 교실을 만들 수 있을까? 참석자들은 현재 운영 중인 소프트웨어 선도학교의 성공 사례를 실제 교육 현장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규태 동아사이언스 데일리뉴스팀장 (사회): 소프트웨어 교육의 목표를 실현하고, 무리한 사교육에 휩쓸리지 않으려면 역시 학교의 역할이 중요할 것 같다.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지금 소프트웨어 교과서 편찬 작업 중인데 내용의 3분의 1은 정보 윤리, 나머지는 컴퓨터적 사고력과 코딩이 각 3분의 1을 차지한다. 추상적인 부분에 대해 아이들에게 정확한 메시지를 전달해야 하기 때문에 교사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정보 윤리 분야가 일반적인 시험 문제를 만들기 쉽다 보니 그쪽으로 쏠리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이민석 국민대 소프트웨어융합대학 교수 

그래서 궁극적으로는 소프트웨어 교육이 하나의 교과 과정이 아니라 과학이나 수학, 혹은 음악 등 다른 교과 과정에서 문제를 풀어내는 하나의 도구로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다. 다른 교과목 수업에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면 협력과 창의력, 그리고 실질적인 도구 활용법까지 두루 익히면서도 재미와 성취를 누릴 수 있다. 더 빠르게 많은 부분에 소프트웨어를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낼 수 있다.

 

김규태 : 소프트웨어를 다른 과목과 연계하는 아이디어가 인상적이다. 비슷한 사례들이 있나? 우리의 선도학교들은 어떻게 운영하고 있나?

 

이민석 : 지난해 국제 스크래치 컨퍼런스를 참여한 적 있다. 유럽과 남미 사례들이 많았는데, 해외에선 정보 과목을 따로 분리해서 가르치는 사례가 많지 않았다. 과학같은 과목에서 소프트웨어를 활용해서 문제를 해결한다. 우리도 이런 준비를 이미 하고 있다. 제주대학교 사범대는 예비 교사들이 협업해서 콘텐츠를 만드는 과정을 수업에 담고 있다. 기존 선생님들이 바뀌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 새로 양성되는 선생님들의 능력도 매우 중요하다.

 

당장은 사교육이 올바른 방향으로 함께 따라 주는 것도 필요하다. 사교육을 통해서 만들어지는 콘텐츠는 매우 시장친화적이면서 속도도 빠르다. 좋은 사교육이 있다면 그 자체로 공교육에 영향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주로 입시나 평가에 쏠리기 때문에 걱정하는 것 뿐이다.

 

이상학 미래창조과학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선도학교가 지금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미리 수업을 해보는 것이다. 학생과 학부모가 얻는 것도 많지만 학교와 교사들이 준비할 수 있는 큰 경험을 갖는 기회가 되고 있다. 그래서 선도학교에 대한 모든 구성원들의 반응은 매우 좋다. 수업이 너무 즐겁다. 딱 답을 내는 지식을 얻어가는 것은 아니지만 수업이 즐거우면서 저도 모르게 창의성을 익히고 있다.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 - 동아사이언스 제공
이상학 미래부 소프트웨어정책관

서성원 마포고등학교 교사: 마포고등학교는 과학 중점 학교다. 아이들이 실험 후 보고서를 쓰는 과정이 많다. 실험에 소프트웨어를 활용하고 시뮬레이션 등으로 더 많은 데이터를 만들어내는 학생들이 많다. 긴 수식에 여러가지 변수를 집어넣는 과정을 코딩으로 풀어내는 것이다.

 

수업에 활용하다 보니 학생들의 관심도 더 높아졌다. 성적이 높은 학생들이 특수고나 자사고로 빠져나가는 경우가 많은데, 일반고에서 느끼는 상실감이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해 다른 가치로 변화하고 있다. 더 어려운 과정으로 넘어가면 어려워하기도 하지만 소프트웨어가 흥미롭다는 호기심을 가져보는 것만으로도 큰 성과다.

 

서상원 서울 마포고 교사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서성원 서울 마포고 교사

선생님들도 준비를 차근차근 해 나가고 있다. 고등학교는 사실 아직까지 소프트웨어 교육의 선택률이 낮다. 한 학교에 교사 한 명이 있으면 다행이다. 수업 사례들도 충분하지 않다. 그래서 교사들의 커뮤니티가 생기고 있다. 또한 연수도 늘어나고 있다. 무엇보다 '어떤 학교에 소프트웨어 수업이 재미있다’는 아이들의 입소문이 퍼지면서 해당 학교에 가고 싶어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김규태 : 지금 학교 교육을 시작하려는 상황에서 당장 시급하게 필요한 부분은 어떤 것이 있을까?

 

이민석 : 선생님 교육이 가장 시급하다. 선도학교가 운영되고 있지만 소프트웨어 교육에 대해서 처음 듣는 교사들도 많다. 또한 소프트웨어 교사들이 교육 과정에 대해 다른 선생님들의 이해와 지지를 받아야 하는데 아직 그런 부분도 부족해 보인다.

 

서성원 : 교사로 시작해서 교사로 끝난다고 할 만큼 선생님의 역할이 중요하다. 아직도 교사가 모자라기 때문에 학교 입장에서는 소프트웨어 교육이 그렇게 반갑기만 한 일은 아니다. 현장에서 어떻게 해야 할 지에 대한 고민들이 너무 많은데 그런 고민과 기회가 늘어날수록 걱정은 줄어들 것 같다. 중요한 건 한번 해본 선생님과 학생들은 소프트웨어 교육이 중요하다는 것을 몸으로 알고 있다. 현재 사회적인 분위기도 막연하지만 중요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학교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

 

김규태 : 그래도 초등학교는 아직 여유가 좀 있지 않나?

 

김슬기 안산 선부초등학교 교사 : 초등학교는 교사 한명이 모든 과목을 가르친다. 담임을 맡고 있는 모든 교사가 소프트웨어를 가르칠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막 부임한 20대 선생님과 정년 퇴임을 앞둔 50대 선생님이 모두 소프트웨어를 알아야 한다. 해결 방법은 있다. 당장 교사의 역량도 중요하지만 소프트웨어 교육을 받아들이는 인식도 중요하다. 당장은 젊은 선생님들이 소프트웨어 교육을 대신 맡아주기를 바라는 분위기도 있다.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김슬기 안산 선부초 교사 

전담 교사에 대한 이야기도 있는데, 현재 초등학교는 따로 정보 교과 과정이 없고, 실과 수업 안에 17시간 수업이 들어가 있다. 현재 체육이나 영어에 대해 전담 교사를 운영하고 있는데 실과까지 전담 교사를 두는 것에 대해 학교는 부담을 갖고 있다.

 

이상학 : 교사의 절대적인 수가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실력은 문제가 없다. 하지만 당장 학교에 배치되는 교사들의 수가 적다. 현재 중학교에만 400~500명이 더 필요하다. 그럼 정보를 가르칠 수 있는 교사의 공급이 부족한가 하면 그것도 아니다. 2010년부터 최근까지 연간 500여명씩 소프트웨어 교사들이 배출된다. 하지만 실제로 학교에 들어간 사례는 두자릿수에 불과하다. 이 교사들이 기업으로 가는 경우도 많다. 수업이 너무 적기 때문이다.

 

현재 중학교에 34시간 과정이라고 하면 한 학교에 교사 한 명을 둘 필요가 없다. 적어도 교사 한 명이 두 개 학교를 돌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학교는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초등학교는 실과 수업 중 8분의 1이 소프트웨어다. 이를 위해 전담 교사를 뽑을 수가 없다. 아직은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도학교는 좋은 기회다. 교사들이 직접 경험해볼 수 있고, 교장 선생님을 비롯한 주변의 인식이 부쩍 달라지곤 한다. 또한 지금은 교육 과정을 만드는 데 활용할 수 있는 금전적 지원도 따른다.

 

이민석 : 선도학교는 실제로 좋은 경험들을 준다. 학교에 강의를 가는 기회가 많은데 과거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왜 소프트웨어를 배워야 하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면 그 대상이 학부모와 다른 선생님들로 바뀌고 있다. 이야기를 듣고 나면 소프트웨어가 왜 중요한지 느끼게 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교장 선생님들의 인식이 바뀌면서 현장에 변화가 찾아오는 경우가 많다.

 

☞ 목차
[진단, SW 교육]‘코딩? 사교육?...소프트웨어 교육 갈길은?’
[진단, SW 교육 ①] 소프트웨어 교육, '코딩' 아닌데요...

[진단,  SW 교육 ②] 소프트웨어 교육 위해 학교에서 준비해야 할 것은? 
[진단, SW 교육 ③] 소프트웨어 교육 격차를 줄이자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