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 예쁜 모양의 파프리카, 면역력 및 심혈관계 개선 증진

2017.05.31 15:30
포커스뉴스 제공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빨강, 주황, 노랑, 초록.

강렬하고 예쁜 원색으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끄는 채소가 있다. 바로 파프리카다.

파프리카는 고영양 저칼로리 식품으로 인기가 매우 높다. 대표적인 다이어트 식품일 뿐 아니라 육류요리, 야채요리, 바베큐소스, 드레싱, 오믈렛 등 매우 다양한 음식 재료로 쓰이고 있다. 부드럽고 맛이 향기롭기 때문이다.

또한 다양한 색과 예쁜 모양 때문에 음식을 만들 때 디자인 측면에서도 뛰어난 기능을 수행한다.

그런데 파프리카가 단순히 맛이 좋고 보기 좋은 식재료로만 생각하면 오산이다.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남녀노소 건강 증진에 상당한 도움을 준다.

실제 파프리카에는 비타민C와 비타민A(RE), 베타카로틴 등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파프리카에 함유된 비타민C 양은 레몬의 2배, 오렌지의 3배, 키위의 4배, 당근의 20배 정도다. 여기에 베타카로틴의 경우 오렌지보다 4배 가량이 더 들어있다.

따라서 파프리카를 지속 섭취하면 면역력 증진 및 심혈관계·야맹증·안구건조증·피부질환 예방에 좋다. 또한 파프리카에 함유된 칼륨 성분 덕분에 고혈압 환자에게도 유익하다. 특히 최근 미세먼지 등에 의한 공해물질을 제어하는 효과도 나타낸다.

파프리카는 당도는 높지만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아울러 일반 채소 및 과일류에 함유되어 있는 기타 성분들이 골고루 다량 함유돼 있다.

파프리카는 색깔 별로 영양 성분 함유량 및 효능이 조금씩 차이를 보인다. 빨간색 파프리카는 리코펜이 많아 항산화작용에 뛰어난 효과를 보인다. 특히 암, 관상동맥증, 골다공증 예방 및 아이들의 성장 촉진에 좋다.

주황색 파프리카는 비타민A가 풍부해 시력 보호 및 눈 건강, 피부미백, 피부염 예방에 효과적이다. 노란색 파프리카는 비타민C가 풍부해 스트레스 해소, 혈액 순환 개선, 혈관 강화, 고혈압과 심혈관 질환 예방에 뛰어나다.

아울러 초록색 파프리카는 캡사이신이 풍부하고 칼로리가 가장 낮다. 여기에 지방을 효과적으로 분해하고 빈혈 예방에 도움이 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