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카라이프 서비스'…진화하는 T맵

2017.05.25 11:00
T맵 서비스 발전 방향 - 포커스뉴스 제공
T맵 서비스 발전 방향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국내 최초 인공지능 기기를 출시하는 등 인공지능(AI)의 새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SK텔레콤이 자사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월 사용자 1000만명의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개발에 돌입했으며 이르면 3분기 내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자동차 주행 중 조작이 어렵고 위험해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 도입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대부분의 내비게이션은 터치스크린이 기본 입력 장치이며, 음성 검색 기능이 있더라도 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수동 조작이 필요하다.

내비게이션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되면 고객은 목소리만으로 내비게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코엑스 찾아줘"라고 말하면 T맵이 알아서 목적지를 검색하고 고객에게 목적지 설정 여부를 물은 뒤 안내를 시작한다. 길이 막히는 경우 대안 경로도 제시한다. 경유지 설정 등 고객이 현재 T맵에서 이용 중인 서비스는 전부 음성으로 조작 가능하다.

또한 SK텔레콤은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고객이 운전 중 필요한 콘텐츠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T맵의 발전 방향으로 내비게이션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Car Life'를 제시했으며, 핵심 요소로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전화/문자/SNS)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교통정보/라디오/음악) ▲메인터넌스(Maintenance, 보안/구조/안전) 3가지를 선정했다.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이 적용되면 홈IoT 기기 조작도 가능해진다. 운전을 하면서 집 가스 밸브를 잠갔는지 묻고 잠그지 않았다면 바로 잠글 수도 있다. 사고 시 구조 요청도 말 한마디로 가능해진다. 고객이 "긴급구조 요청해줘"라고 외치면 경찰서/소방서에 사고상황이 접수되고, 위치 정보도 자동으로 넘어가 신속한 구조 작업이 이뤄질 수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사업자로서 보유한 노하우과 고품질의 서비스를 기반으로 자동차 산업에 특화된 솔루션을 개발하고 중소/벤처기업, 개인 개발자들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SK텔레콤 이해열 T맵 사업본부장은 "지금까지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정확한 소요 시간 예측과 빠른 길 안내가 주요 기능이었지만, 미래에는 안전과 즐거움이 가미된 운전의 동반자도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