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잎차 눈 건강에 좋다는 말 “사실이었네”

2017.05.22 18:00
(주)동아사이언스 제공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제공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확산, 미세먼지 증가, 인구 고령화 등으로 안과 질환이 급증하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시신경 보호 효과가 탁월한 천연물질을 새롭게 발굴해냈다. 안과 질환 예방약 등에 쓸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강릉분원 천연물융합연구센터 정상훈 박사팀은 감잎의 시신경 보호 효능을 밝혀내고, 이에 대한 과학적 원리를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정 박사팀은 시신경 질환 예방에 쓸 수 있는 후보 물질을 찾기 위해 수백 종의 천연물을 비교 분석한 결과 감잎 추출물이 가장 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감잎 추출물은 시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하고, 세포의 활성산소 생성 억제 효과가 뛰어나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동물실험 결과 시신경의 손상 면적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증명했다.

 

감잎은 각종 비타민 함유량이 레몬의 20배에 달하며, 항산화, 항염증, 항암 등 다양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안과 질환에 직접적 예방 효과가 있다고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감잎 추출물이 안압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탁월하다는 사실 역시 밝혀내 녹내장 환자용 의약품으로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박사는 “감잎의 항산화 효과에 주목했으며 시신경을 포함한 망막보호 효과가 탁월한 점을 확인했다”면서 “특히 독성이 없어 복용이 편리하며, 기존 치료법과 병행하면 보다 높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는 지난 4월 20일 국제학술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온라인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