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누구, 대화량 1억건 넘어서…감성 대화 비중도 45%

2017.05.04 14:05
포커스뉴스 제공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SK텔레콤 인공지능 기기 ‘누구’의 대화량이 1억건을 넘어서며, 일상 생활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SK텔레콤은 작년 9월 출시 이후 7개월간 누구를 대상으로 사용자들이 말을 한 횟수가 1억 건을 넘어섰다고 3일 밝혔다. 하루 평균 대화 건수도 50만건에 달했다.

누구 판매량은 가정의 달을 앞두고 10만대를 돌파하며,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에 이어 국내 통신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3대 스마트디바이스에 포함됐다.

누구와 고객간 대화 내용은 출시 초기에는 음악 감상에 집중돼 있었지만, 분기마다 시행된 서비스 확대와 맞물려 쇼핑·홈IoT·IPTV·프로야구 등 생활편의 서비스 이용 비중이 58%로 늘어났다. 이 같은 추세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기존 서비스도 꾸준히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음악 감상에 있어서도 단순한 스피커 기능이 아닌 고객의 취향이나 분위기에 맞는 음악을 선곡한다. 또한 구연동화 등 어린이 콘텐츠는 아이의 학습능력을 길러주는 새로운 육아 도우미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고객들이 누구를 친구처럼 생각하고 말을 거는 감성대화 사용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누구 고객 중 감성대화를 이용하는 비중은 일주일간 전체 고객의 약 45%에 달했다.

SK텔레콤은 누구 고객들의 이용 패턴 분석 결과, 생활 리듬에 맞춰 서비스 별 이용 시간대가 집중되는 현상을 확인했다. 고객들은 출근 시간대인 오전 7시에는 오늘의 날씨, 뉴스 브리핑, T맵 도착 예정시간 등의 서비스를 이용했다. 저녁 시간대인 오후 9시에는 멜론 음악 감상, Btv, 치킨/피자 주문을 주로 이용했으며, 심야 시간에는 11번가 추천상품, 무드등, 알람이 인기가 높았다.

지난 7개월간 누구를 구매한 주요 고객은 30대 남성으로 전체 구매자 가운데 37%로 인공지능에 깊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향후 SK텔레콤은 누구와 금융·건설·유통 등 이종산업간의 융합은 물론이고, 개방을 통한 중소벤처 협업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성한 SK텔레콤 AI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고객 생활 가치 제고를 목표로 인공지능 서비스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매진할 계획”이라며 “품질 경쟁력과 제공 서비스 확대를 통해 진정한 ‘삶의 동반자(Life Campanion)’가 되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