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연고제, 성분에 따라 올바르게 사용해야

2017.05.04 13:00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연고제 중 사용기간이 비교적 짧고 가벼운 상처 등에 사용하는 제품은 약국에서 구입이 가능한 일반의약품이지만 성분 등에 따라 사용방법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4일 식품의약품안저처에 따르면 피부연고제는 염증 등 증상이 있는 피부에 국소적으로 적용하는 외용제다. 피부연고제는 성분별로 항생제, 항진균제, 스테로이드제 및 항바이러스제연고제로 나뉘며, 이에 따라 사용법도 조금씩 차이가 난다.

우선 항생제연고제는 상처부위의 세균 감염 등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하며, 주요성분은 무피로신, 퓨시드산, 겐타마이신, 바시트라신 등이다.

항생제연고제는 치료에 필요한 최소 기간만 사용해야 하며, 반복 사용하거나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경우 항생제를 사용해도 반응하지 않는 비감수성균이 증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넓게 바르는 경우 전신 독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부 손상 부위가 광범위한 경우 주의하여 사용한다.

항진균제연고제는 백선, 어루러기와 같은 곰팡이성 피부질환에 사용하며, 주요성분은 테르비나핀, 시클로피록스, 케토코나졸 등이다.

항진균제연고제는 증상이 개선된 이후에도 정해진 치료기간 동안 계속 사용해야 하며, 몸백선 증상으로 연고제를 사용하는 경우 질환이 있는 부위보다 넓은 범위에 도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발에 가려움증이 생기면 무좀으로 자가 진단하여 항진균제 연고를 우선 사용하는 경우가 있지만 습진, 접촉성 피부염 등 다른 피부질환에 의해 가려움증이 생길 수 있으며, 같은 무좀이라도 원인균이 다를 수 있으므로 전문가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적절한 연고제를 사용해야 한다.

스테로이드연고제는 습진, 피부염, 가려움증 등에 사용하며, 주요성분은 히드로코르티손, 프로피온산덱사메타손, 길초산프레드니솔론 등이다.

습진, 피부염 등 질환이 세균이나 진균 등에 의한 피부감염과 함께 발생한 경우 스테로이드 피부연고제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지만 부득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먼저 적절한 항생제 또는 항진균제로 치료한 후 사용하거나 이들 제품과 병용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

스테로이드연고제는 증상이 개선되면 사용을 중지해야 하며, 장기간 사용시 피부가 얇아지고 혈관이 확장되거나, 튼살·여드름, 상처치유 지연, 심한 경우 성장지연, 쿠싱 증후군 등의 전신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특히, 소아에게 연고제를 사용한 후 반창고를 붙이거나 기저귀를 차는 경우 약물 흡수가 증가될 수 있으므로 사용기간과 횟수, 바르는 양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항바이러스제연고제는 구강이나 입술주위에 나타나는 단순포진에 사용하며, 주요성분은 아시클로버이다. 1주일간 사용해도 효과가 없거나 증상이 악화된 경우에는 전문가와 상의한 후 다른 치료방법으로 변경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 같은 연고제들을 바르기 전에 손과 상처부위를 깨끗이 해야 하며, 바르는 신체부위에 따라 약물이 흡수되는 정도가 다르므로 사용설명서를 잘 읽어본 후 정해진 부위에 적정량을 바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를 때에는 면봉 등을 이용해 연고제를 덜어서 사용해야 하며, 용기 끝 부분이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연고제는 외용으로만 사용하고, 눈 주위나 안과용으로 사용해서는 안된다. 특히 약이 묻은 손으로 눈을 비비는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