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즈마 기술로 산업 현장 용사코팅 정밀도 높인다

2017.05.02 16:00

국가핵융합연구소가 산업용 코팅 작업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플라즈마 기술을 개발하고, 국내 중소기업이 이를 바탕으로 관련 제품 개발에 나선다.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김기만)는 용사코팅 재료 분말의 유동성을 향상시키는 플라즈마 기술을 개발, 국내 중소기업 세원하드페이싱(대표 곽찬원)에 이전했다고 2일 밝혔다.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용사코팅은 분말 상태의 재료를 부품 표면에 분사해 입히는 기술이다. 부품의 내열성과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널리 쓰인다. 정밀하게 코팅하기 위해선 크기가 작고 유동성이 좋은 분말이 필요하지만, 분말 크기가 작아질수록 분사 과정에서 서로 뭉쳐 균일하게 코팅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다.

 

국가핵융합연구소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홍용철 박사와 천세민 선임연구원은 5~25마이크로미터(um) 크기 용사분말의 유동성을 높이는 플라즈마 기술을 개발, 빠르고 치밀한 용사코팅을 가능하게 했다. 전기전자, 반도체, 자동차,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김기만 소장은 “국가핵융합연구소의 중소기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술 국산화와 해외 진출까지 모색할 수 있게 됐다”며, “핵융합 및 플라즈마 연구과정에서 나오는 파생기술이 다양한 산업에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