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한 인공 태양이 떴다?!

2017.04.15 15:00
DLR 제공
DLR 제공

지난 3월 23일, 독일 율리히에 거대한 인공 태양 시설이 만들어졌어요. 태양은 친환경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지만, 밤이나 날씨가 흐릴 때는 이용하기가 쉽지 않아요. 그래서 과학자들은 인공 태양 시설을 만들어 연구하고 있답니다.


‘신라이트’라고 이름 붙은 이 인공 태양 장치는 149개의 제논 램프로 이루어져 있어요. 제논은 헬륨과 네온, 아르곤처럼 색과 냄새, 맛이 없고 상온에서 안정적인 기체로 존재해요. 태양과 비슷하게 강하고 밝은 빛을 내서 공연장의 조명과 자동차 전조등뿐만 아니라 인공 태양광 램프에도 사용되고 있지요.


이 장치를 켜면, 149개의 램프들은 20x20cm 크기의 한곳으로 빛을 모아요. 낮과 밤, 날씨에 상관없이 최대 3000℃ 이상의 고온 환경을 만들 수 있지요. 이곳에 모이는 에너지는 지구로 도달하는 태양 복사 에너지의 1만 배가 넘는 양이랍니다.


독일우주센터의 태양 연구소에서는 이 에너지를 이용해 수소와 같은 친환경 연료를 만드는 방법을 연구할 계획이에요. 수소는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 청정에너지예요. 하지만 물에 아주 많은 전기 에너지를 가해 수소와 산소로 분해해야만 얻을 수 있어서 아직까지 널리 쓰이지 못하고 있어요.


연구팀은 “실험실과 같은 작은 규모에서 태양광으로 수소를 생산하는 방법은 이미 개발했다”며, “더 큰 규모로 시험해 보기 위해 거대한 인공 태양 장치를 만들었다”고 말했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