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벤츠 E220d·야마하 YZF-R3 등 승용·이륜차 5개사·15차종 리콜

2017.03.31 13:20

국토부, 2017년 업무계획 발표 

(서울=포커스뉴스) 벤츠·마세라티·시트로엥·야마하·인디언 브랜드 차량이 리콜을 진행한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프엠케이·한불모터스·한국모터트레이딩·화창상사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한다고 3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의 E220d 등 4개 차종 승용차에서는 동승자석 승객감지 시스템 조립불량이 드러나 리콜을 실시한다. 이들 차량은 성인이 탑승해도 어린이가 탑승한 것으로 인식해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리콜대상은 2015년 12월22일부터 2016년 6월29일까지 제작된 E220d 등 4개 차종 승용차 489대이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이날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에프엠케이에서 수입·판매한 마세라티 르반테 350 등 2개 차종 승용차도 이날부터 리콜을 진행한다.

2016년 8월30일부터 2017년 2월13일까지 제작된 마세라티 르반떼 350 차량 105대에서는 엔진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됐다. 이로 인해 엔진회전수(RPM)가 불안정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시동이 꺼지거나 기어가 중립 상태로 변속될 가능성이 있다.

2016년 8월30일부터 2016년 11월29일까지 제작된 마세라티 르반떼 Diesel 승용차 80대에서는 흡기 파이프 연결 부품(고무튜브)의 재질 불량으로 파손될 경우 출력 저하·시동이 꺼질 수 있는 가능성이 발견됐다.

한불모터스에서 수입·판매한 시트로엥 DS3 1.4 e-HDI는 수입사의 제원통보 오류로 제원상 원동기 형식이 잘못 표기된 사실이 발견됐다. 차량의 원동기 형식이 8HP이지만 제원상 원동기 형식이 8H01로 표기됐다.

해당 차량은 2012년 1월23일~4월19일 제작된 시트로엥 DS3 1.4 e-HDI 승용차 120대이다. 4월3일부터 자동차 등록사항 경정·자동차 등록증 재발급을 받을 수 있다. 등록증은 전국 차량등록사업소로 소유자가 직접 신청하거나 한불모터스 서비스센터에서 위임 신청할 수 있다. 재발급 비용은 한불모터스에서 부담한다.

한국모터트레이딩에서 수입·판매한 야마하 YZF-R3 이륜차 2종은 연료탱크와 차대를 연결하는 부품의 설계 불량이 드러났다. 이 연결부위가 파손될 경우 연료누출로 인한 화재발생 가능성이 있다. 전원스위치(서브스위치 모듈) 배수관련 설계도 불량해 부식으로 인한 단선이 발생될 경우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5년 4월18일부터 2016년 8월16일까지 제작된 YZF-R3 등 이륜차 2종 2050대이다. 리콜은 오는 4월4일부터다.

화창상사에서 수입·판매한 인디언 CHIEF CLASSIC 등 이륜차 6종도 화재발생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료호스의 제작 불량으로 연결부위에 유격이 발생될 경우 연료가 누출된다.

2013년 11월7일부터 2016년 6월9일까지 제작된 인디언 CHIEF CLASSIC 등 154대는 이날부터 리콜을 받을 수 잇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각 사 콜센터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