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개막 D-1…신차 42종 총출동

2017.03.30 13:00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2017서울모터쇼가 오는 31일부터 4월9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다.

30일 서울모터쇼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서울모터쇼는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란 주제로 열린다. 친환경차·자율주행차를 비롯해 다양한 신차와 최신 자동차 기술을 접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로는 총 27개 브랜드가 전시에 나선다. 현대·기아·한국지엠·르노삼성·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 9개와 비엠더블유(BMW)·메르세데스-벤츠·렉서스·랜드로버·포르쉐 등 수입차 브랜드 18개다.

이들 업체는 신차 총 42종을 공개한다. 전체 출품차량은 243종 약 300대이며, 특히 친환경차도 총 50종 출품돼 전체 전시 차량의 약 20%를 차지한다.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현대차의 '그랜저 (IG) 하이브리드'와 쌍용차의 대형 SUV 'G4 렉스턴(Y400)'이 주목받고 있다. 본격 출시를 앞둔 기아차의 스포츠세단 '스팅어'·르노삼성의 해치백 '클리오'·한국지엠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Bolt)EV' 등도 출품된다.

제네시스는 독립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전시관을 꾸려 'G90 스페셜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는 4인승 오픈탑 'E클래스 카브리올레'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C 350 e'·'GLC 350 e' 등을 전시한다.

BMW는 7시리즈 최상위 모델인 '뉴 M760Li xDrive'를 출품한다. 렉서스는 수소연료전지 콘셉트카 'LF-FC'와 프리미엄 하이브리드차 'LC 500h'를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랜드로버는 중형 SUV 레인지로버 벨라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

상용차 브랜드 만(MAN)도 지난 2001년 국내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전시관을 운영한다. 천연가스 저상버스를 포함한 4종의 차량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한다.

완성차업체를 제외한 부품·IT·튜닝·캠핑·타이어·이륜차·용품·서비스 업체도 총 194개사가 이번 모터쇼에 함께한다.

자율주행차 전시도 눈길을 끈다. 특히 네이버가 기술 연구개발(R&D) 자회사 네이버랩스를 통해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공개한다. 또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선보이고, 현대모비스·만도·경신 등 부품회사들도 자율주행 관련 기술을 선보인다.

관람객이 직접 자율주행차·친환경차를 경험할 수도 있다. 4월 1~2일에는 서울대 연구팀이 자율주행차로 개조한 K7 차량을 시승할 수 있고, 친환경차 시승행사는 전시기간 내내 진행된다.

아울러 국제 컨퍼런스·세미나·가족대상 체험행사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4월4~6일에는 미래 자동차산업의 화두인 자율주행차·자동차와 IT융합 등을 주제로 한 국제 컨퍼런스와 세미나가 연달아 진행된다.

가족 관람객들을 위해 제2전시장 7홀에는 '자동차생활문화관'을 마련해 캠핑카 전시·체험·교육·놀이 등 자녀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31일 오전 10시부터 열리는 개막식에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최정호 국토교통부 차관·윤장현 광주광역시장·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대표부 대사 등 주요 인사를 비롯해 참가업체 대표·학계·연구기관 대표들이 참석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