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크루즈 1.8 가솔린, 배출가스 부품 결함 리콜

2017.03.22 15:00

 

(서울=포커스뉴스) 환경부는 한국지엠 '크루즈 1.8 가솔린' 차종 2만9994대의 정화용촉매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 22일부터 결함시정(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정화용촉매는 휘발유차의 배기가스에 포함된 질소산화물·탄화수소·일산화탄소 등을 촉매반응을 통해 이산화탄소·물·질소·산소 등으로 변환하는 장치이다.

이번 결함시정은 한국지엠이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제작한 크루즈 1.8 차량 1만9300대 정화용촉매의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환경부가 정하는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함에 따라 결정됐다.

환경부는 같은 연도에 판매된 같은 차종·동일 부품의 결함률이 4% 이상이고 결함건수가 50건 이상이면 결함시정을 요구한다. 한국지엠의 이 차종은 2013년 판매분 546대와 2014년 판매분 448대가 결함시정을 요구했고, 결함률은 각각 5.5%·4.8%에 달한다.

한국지엠는 의무 리콜 대상은 아니지만 동일한 부품을 적용해 2015년과 2016년에 제작한 차량 1만694대도 내구성 개선을 위해 함께 리콜을 실시한다.

한국지엠은 "크루즈 1.8 차종의 전자제어장치가 촉매에 유입되는 배기가스 온도를 적절하게 제어하지 못해 고온의 배기가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서 일부 차량에서 촉매 내부의 코팅막과 격벽이 손상된 결함이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촉매가 고온의 배기가스에 의해 열적 손상이 진행될 경우 장치의 정화효율이 낮아져 일산화탄소(CO)·탄화수소(HC)·질소산화물(NOx) 등의 배출량이 증가한다. 이에 따라 촉매의 정화효율을 감시하는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OBD)의 감시기준 또는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수 있다.

한국지엠은 2013년 2월20일부터 2016년 11월17일까지 제작된 크루즈 1.8 차량 소유자 2만9994명에게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해주고, 촉매를 점검해 오작동코드 발생이력이 발견될 때에는 촉매장치도 함께 교체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이날부터 한국지엠 전국 AS 네트워크(www.chevrolet.co.kr 참조)에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리콜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지엠 고객센터(080-3000-5000)로 문의하면 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