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925ℓ 화물 적재' 올 뉴 모닝 밴 모델 출시

2017.03.07 17:00

 

올 뉴 모닝 밴 - 기아자동차 제공
올 뉴 모닝 밴 - 기아자동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기아자동차는 7일 넓은 화물 적재 공간을 구현한 경차 '올 뉴 모닝 밴(VAN)' 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올 뉴 모닝 밴'은 신형 올 뉴 모닝에 격벽과 보호봉을 설치해 925ℓ의 넓은 화물 적재 공간을 갖췄다. 또 구형 모닝 밴 모델 대비 앞좌석 레그룸을 15㎜ 증대하는 등 운전자 거주공간을 넓혔다.

기아차는 이 모델이 경차의 기동성과 우수한 화물 적재공간을 추구하는 법인과 자영업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 뉴 모닝 밴'에는 차체 강성 강화·첨단 주행안정 기술 등 신형 올 뉴 모닝의 장점이 그대로 적용됐다. 

 

먼저 초고장력 강판(AHSS) 적용 비율을 경차 최대치인 44.3%로 확대했다. 동급 최고 수준의 차체강성을 확보해 차량의 충돌 안전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또한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를 67m로 확대 적용했으며, 차체 충돌시 변형량을 더욱 개선한 충돌 보강형 구조용 접착제를 사용했다.

아울러 △코너링 시 민첩성과 조향성능을 향상시키는 토크 벡터링 시스템 △제동 시 좌우 쏠림 현상을 보완해주는 직진제동 쏠림방지 시스템 △제동손실 보상 시스템 등 첨단 스마트 안전기술을 기본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올 뉴 모닝' 밴은 카파 1.0 에코프라임 가솔린 단일 모델로 출시되며, 기본형과 고급형 2개 트림으로 운영된다.

최고출력 76마력(ps), 최대토크 9.7kgf·m의 동력성능에 복합연비는 15.4km/ℓ다. 13·14인치 타이어와 자동변속기 적용 기준 판매가격은 △기본형 1070만원 △고급형 1100만원이다.

특히 고급형의 경우 고객 선호사양인 △풀사이즈 휠커버 △아웃사이드 미러(전동조절·열선내장) △폴딩 타입 무선도어 리모티키 △파워도어록 등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한층 여유로운 앞좌석과 넓어진 화물공간이 장점인 올 뉴 모닝 밴 출시에 힘입어 경차 시장에서의 인기를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