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기술 입힌 태블릿…삼성, 갤럭시 탭S3·갤럭시 북 공개

2017.02.27 16:00

 

갤럭시 북 - 삼성전자 제공
갤럭시 북 - 삼성전자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삼성전자가 26일(현지시간)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 개막 하루전 스페인 바르셀로나 까탈루냐 콩그레스 센터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프리미엄 태블릿PC인 '갤럭시 탭S3'와 '갤럭시 북'을 공개했다. 


갤럭시 탭S3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9.7인치 태블릿이고, 갤럭시 북은 윈도우 운영체제(OS)와 분리형 키보드를 탑재한 프리미엄 태블릿으로 휴대 편의성에 생산성을 더한 제품이다. 사용 목적에 따라 키보드를 탈부착하며 태블릿과 노트북으로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사용자의 보는 경험을 향상시켰다. HDR 기능을 탑재해 콘텐츠의 밝기와 명암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것도 가능하다. 듣는 즐거움도 추구했다. 삼성 태블릿 제품 최초로 4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해 입체적인 멀티미디어를 경험할 수 있게했다.

특히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을 적용, 기기의 화면 방향에 따라 좌우 스피커가 자동 전환돼 가로?세로 모드 어디서나 동일한 음향을 즐길 수 있다.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런처'를 적용한 것도 눈에 띈다. 게임 중 방해 금지, 최근 앱과 뒤로가기 버튼 잠금, 게임 중 녹화 등의 기능을 통해 게임을 더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 노트 기기에서 선보였던 'S펜'도 기본으로 제공된다. S펜은 0.7mm 펜촉, 4096단계 필압을 인식해 정교하고 섬세한 표현이 가능하다. 펜대의 두께는 약 9mm로 일반 필기구와 같은 편안한 필기감을 제공하며 별도 충전도 필요하지 않다. 원하는 부분을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돋보기', 일반 캡처뿐 아니라 동영상에서 원하는 부분을 잘라 GIF로 저장도 가능한 '스마트 셀렉트' 기능이 지원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S3와 갤럭시 북을 통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손 쉽게 연동할 수 있는 '삼성 플로우'(Samsung Flow)도 선보인다.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자동으로 연동해주며 이미지나 영상, 문서 등의 컨텐츠를 자유자재로 공유할 수 있다. 또한 어느 기기에서든 알림을 확인하고, 메시지에 답할 수도 있다.

외관은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같이 후면 글래스, 메탈 프레임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세련된 블랙과 실버 두 가지 색상에 강화유리가 더해져 특유의 광택과 깊이감을 표현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 유럽법인 데이비드 로우스 전무는 "태블릿은 스마트폰의 경험을 보다 큰 화면에서 즐기고 싶어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탄생했으나 소비자들은 이제 어떠한 작업이든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태블릿을 원하고 있다"며 "삼성 갤럭시 탭 S3와 갤럭시 북은 태블릿 카테고리의 진화를 보여주는 제품으로 멀티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효율적인 업무, 디자인 등 그 어느 것도 타협하지 않은 제품"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