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동아 3월호]리콜 ‘갤럭시 노트7’ 430만대의 운명은 어떻게?

2017.02.24 07:00

 

화재로 파손된 갤럭시노트7(왼쪽)과 정상 제품. - 유튜브 화면 캡처 제공
화재로 파손된 갤럭시노트7(왼쪽)과 정상 제품. - 유튜브 화면 캡처 제공

배터리 폭발 사고로 문제가 됐던 갤럭시 노트7이 대부분 회수됐다. 갤럭시 노트7 총 생산량 430만대 중 306만 대가 팔렸는데, 이 중 98% 정도가 회수됐다. 삼성전자는 걷어들인 스마트폰을 어떻게 처분할지 아직 밝히지 않았다. 회수된 갤럭시 노트7의 ‘운명’에 관심이 쏠리는 까닭은 환경 및 자원 문제와 연관이 있기 때문이다.


독일의 환경영향성 평가기관 외코인스티튜트는 현재까지 생산된 430만 대의 갤노트7에 금 100kg, 은 1000kg, 코발트 2만 kg, 팔라듐 20~60kg, 텅스텐 1000kg 등이 들어 있을 것으로 추정한다. 이재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도시광산연구실 책임연구원은 “다 쓴 전자제품을 흔히 전자쓰레기나 산업폐기물이라고 부르지만, 산업 관점에서 보면 사실 천연광석과 동등하다”고 말했다.


●운명 1: 폐기


그냥 매립해 폐기 처분하는 방식이 있다. 일부는 회사 발전을 위해 화형식을 갖는 등 ‘와신상담’의 수단으로 쓸 수 있다. 그러나 그러기에는 위험한 점이 많다. 납이나 카드뮴 등 유해물질 배출이 우려된다. 스마트폰 속 귀한 자원들을 버리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단순 폐기 가능성은 낮다.


●운명 2: 리퍼폰으로 재활용


핵심 부품은 그대로 두고 케이스와 배터리 등을 새롭게 바꿔 리퍼비시(refurbish·재제조)해 이른바 ‘리퍼폰’으로 판매할 수 있다. 장용철 충남대 환경공학과 교수는 “재제조가 자원 절약이나 환경 보호 측면에서 가장 좋다”고 말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국가청정생산지원연구센터에 따르면, 재제조는 물질 재활용에 비해 자원 회수율은 25%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 이상 적다. 비용은 70% 이상 저렴하다. 그렇지만 최근 삼성전자는 이 방안에 대해서도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전자제품이 재활용 처리 공장 모습.  - 우아영 기자 제공
전자제품이 재활용 처리 공장 모습.  - 우아영 기자 제공

●운명 3: 재료만 추출


그렇다면 기기를 갈아서 녹인 뒤 필요한 물질만 추출하는 방법이 남았다. 특히 이번에 문제가 된 배터리는 이 방식으로 자원을 추출할 가능성이 높다. 배터리를 방전시킨 뒤, 잘게 갈아 자석으로 철을 빼내고, 무게 차이를 이용해 비금속을 걸러낸다. 그 뒤에 용매에 녹여 자원을 회수하는 것이다. 황산이나 질산 등의 용매로 코발트, 니켈 등을 회수할 수 있다. 이아름 성일하이텍 연구개발팀 선임연구원은 “용매의 성분비, 온도, pH, 관의 길이 등에 따라 추출되는 금속의 순도와 회수율 등이 민감하게 달라진다”고 말했다.


갤럭시 노트7 등 회수된 전자제품이 환경친화적으로 어떻게 재활용되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과학동아 3월호에서 볼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