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과 현실의 경계가 무너진다…SK텔레콤,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 공개

2017.02.23 15:00

 

SK텔레콤의 텔레프렌즌스 기술을 이용한 협진. - 포커스뉴스 제공
SK텔레콤의 텔레프렌즌스 기술을 이용한 협진.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 커다란 화면에 나와 상대방의 아바타들이 모여 있고, 참가자들의 한가운데는 환자의 심장이 떠오른다. 나와 참가자들은 수천 ㎞ 떨어져 있고, 환자도 다른 나라에 있지만 모두 한 자리에 모인 것처럼 환자의 상태를 점검하고 치료방법을 연구한다.

순간 공간이동을 한 듯 생생한 실감 미디어가 현실이 된다. SK텔레콤은 오는 27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7(MWC 2017)에서 신개념 통신 기술인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격지의 회의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방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증강현실(AR)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참가자들은 증강현실로 구현된 상대방의 아바타와 마주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으며,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를 띄울 수 있어 현실과 가상현실을 넘나들 수 있다.
   
텔레프레즌스 기술을 이용하면, 원격 협진(Tele-medicine) 및 원격 가이드(Tele-maintenance)도 가능하다. 원격에 있는 다수의 의료진이 환자의 심장이나 뇌 등 복잡한 신체 기관의 3D 데이터를 보며 협진을 하거나, 직접 공장에 가지 않아도 3D로 구현된 자동차의 내외관 구조를 보면서 실시간 논의를 할 수 있다.
 
혼합현실(MR) 기술도 선보인다. AR과 가상현실(VR)을 넘나드는 솔루션이다. 예를 들어, 다수의 사람들과 공사 현장에서 건물 외관은 AR을 통해 살펴보고, 건물 내부는 VR을 통해 살펴보며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교육용 자료로도 활용 가능하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는 것을 넘어, 교실을 우주 공간으로 바꿀 수 있다. 

 

텔레프레즌스 개요. - SK텔레콤 제공
텔레프레즌스 개요. - SK텔레콤 제공

 
글로벌 리포트에 따르면 글로벌 AR·VR 시장은 2021년 약 125조 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초기는 VR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지만, 2018년부터는 AR 시장의 규모가 VR을 능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다. 그 결과 2015년 구글 개발자회의에서 ‘T-AR 포 탱고(T-AR for Tango)’을 선보이는데 성공했다. 3차원 공간인식이 가능한 구글의 탱고 단말에 자사가 개발한 증강현실 플랫폼인 T-AR을 결합해 공간을 분석하고 인식해 가상의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는 솔루션을 시연했다.

단순한 콘텐츠 감상을 넘어 가상의 콘텐츠를 조작하는 기술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2015년부터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의 IT기업 립모션과 손가락의 미세한 동작까지 인식해 그래픽으로 표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지난해부터는 이스라엘 센서 및 이미지 프로세서 개발사 이뉴이티브와 3차원 실감형 AR·VR 솔루션 개발에 나서고 있다. 양사는 이를 이용해 AR·VR 환경에서 사용하기 어려운 터치 동작 대신, 손동작을 인식해 AR·VR 콘텐츠를 조작하는 기술과 주변 공간을 인식해 사용자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교육 서비스 개발도 한창이다. SK텔레콤은 교육 공영방송 EBS와 손잡고 MR 기술을 활용한 실감형 교육 서비스 개발에 나서고 있다. 양사는 SK텔레콤이 보유한 MR 기술과 EBS가 보유한 방대한 교육 콘텐츠와 기획역량을 결합할 계획이다.

AR·VR 생태계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사업자·개발자들이 참여해 시장을 같이 만들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SK텔레콤은 “AR 생태계가 확장되기 위해선 기술의 독점이 아닌 개방과 공유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AR·VR 통합 플랫폼 ‘T 리얼(T real)’을 공개했다. T 리얼은 멀티 디바이스·플랫폼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SK텔레콤 서비스뿐만 아니라 외부 개발자들도 활용이 가능한 오픈 플랫폼을 지향하고 있다. 국내 벤처·중소기업 및 개인 개발자들과 최신 기술을 공유하는 자리인 개발자 포럼도 개최하고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미래기술원 랩장은 “SK텔레콤은 플랫폼을 제공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게 통신을 통한 부가적인 가치를 전달하는 게 목적”이라면서 “아직 서비스 상용화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으나 5G 통신 시대보다 빨리 현실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