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해외유입 콜레라 발생…필리핀 여행 중 감염

2017.02.21 11:00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올해 첫 해외유입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필리핀 세부 여행 중 콜레라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필리핀 세부에서 국내로 지난 2월17일 오후 9시10분에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에어아시아 Z29048편 탑승자 중 설사증상자 채변검사 결과 콜레라균이 검출됐다고 21일 밝혔다.

검사결과 확인 즉시 환자 주소지인 충북 충주시 보건소 및 충북도청에서 환자역학조사를 진행했으나, 환자가 현재 중국으로 출국한 상태임에 따라 한‧중‧일 검역협의체를 통해 마련된 검역 핫라인을 활용해 중국검역위생관리국으로 해당 출국자 정보를 공유하고 환자관리를 하도록 통보했다.

다만, 출국시점은 격리기간인 ‘증상소실 후 48시간’은 지난 시점이었다.

또 국내 체류 기간 접촉자에 대해서는 발병감시 및 진단검사를 통해 추가환자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질본 관계자는 “같은 항공기를 이용한 승객 중 심한 수양성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해외여행 여부를 의료진에게 설명하고 콜레라검사를 받도록 하고 콜레라환자를 진단 및 치료한 병원은 지체없이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