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바일 공룡' 수퍼셀도 제쳤다…전세계 모바일 퍼블리셔 4위로

2017.02.17 14:00

 

앱애니 2017년 1월 순위 - 넷마블 제공
앱애니 2017년 1월 순위 - 넷마블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넷마블게임즈가 '모바일 공룡'인 수퍼셀을 제쳤다.

17일 세계 최대의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 앱애니(App Annie)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1월 전세계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의 게임 매출액을 기준으로 선정하는 글로벌 매출 순위에서 4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월 대비 한 계단 상승한 것으로, 넷마블은 텐센트(1위), 믹시(2위), 넷이즈(3위)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동시에 수퍼셀(5위), 액티비전 블리자드(6위)를 제친 순위다. 특히 구글플레이 단독 매출 순위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두 달 연속 순위가 오른 데에는 넷마블의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의 흥행 돌풍과 기록적인 매출 행진이 주효했다. 넷마블은 최근 레볼루션이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히고 이는 국내를 넘어 전세계 최고 수준에 필적할만한 기록임을 강조한 바 있다.

레볼루션도 출시 직후인 작년 12월 동 인덱스 '글로벌 매출 상위 모바일 게임' 3위를 기록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2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한편 지난 달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 톱 100에는 리니지2 레볼루션(2위) 외에도, 최근 인수를 발표한 카밤 밴쿠버 스튜디오의 '마블 올스타 챔피언'(30위), 장기 흥행작 '세븐나이츠'(33위)와 '모두의마블'(57위), 자회사 잼시티(구 SGN)의 '쿠키잼'(87위)등 넷마블이 직간접적으로 서비스하는 게임 다수가 포함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