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치매 예방 효과 있다

2017.02.16 15:00

 

이미지 확대하기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브로콜리가 청소년의 뇌 발달과 노인의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김지영 서울대 연구교수팀은 브로콜리 속 ‘설포라판’ 성분 섭취로 뇌의 발달과 성장을 돕는 단백질 발현을 유도해 신경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진은 세포실험과 동물실험을 통해 설포라판이 뇌신경의 재생을 돕는 ‘뇌유래신경성장인자(BDNF)’를 활성화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생쥐의 뇌에서 분리한 신경세포를 설포라판이 함유된 배양액에서 키우자 BDNF 수치가 2배 가량 증가했다.
 

BDNF는 뇌 주변부에서 신경의 재생을 돕는 역할을 한다. 치매 등 신경질환 환자들은 이 수치가 떨어지며 뇌신경에 이상이 발생한다. 연구진이 치매에 걸린 쥐에게 2달간 설포라판을 투여하자 치매 쥐의 BDNF 수치가 정상 수준으로 돌아왔다.
 

브로콜리, 양배추, 콜리플라워 등 십자화과 식물에 있는 설포라판이 자폐환자의 행동 개선이나 정신분열 환자의 기억력 개선에 효과적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그 기저에 BDNF가 작용함을 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교수는 “단순히 브로콜리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는 연구와 같은 드라마틱한 효과가 나오지는 않는다”면서도 “설포라판 농축이나 추출물 개발로 이어지면 소아청소년들의 뇌 발달을 돕고, BDNF가 취약한 치매, 자폐, 정신분열증 환자들의 맞춤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몰레큘러 뉴트리션 & 푸드리서치(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 3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