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18 싼타페 출시…'가성비 갑(甲)'

2017.02.07 16:00

 

2018 싼타페  - 현대자동차 제공
2018 싼타페  - 현대자동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최초로 국내 판매 100만대를 달성한 싼타페가 '2018 싼타페'로 새롭게 출시됐다.

현대자동차는 6일 사양 조정을 통해 가격 경쟁력과 상품성을 강화한 모델을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힌 '2018 싼타페'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2018 싼타페'는 실구매 고객 조사를 반영해 다양한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함으로써 가격 대비 상품성을 높인 신규 트림을 신설했다.

우선 기존 익스클루시브 트림을 삭제하는 대신 신규 트림 '밸류 플러스(Value Plus)'를 추가했다. 이 트림에는 △스마트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전후방 주차보조 시스템(PAS) △8인치 내비게이션(후방 카메라 포함)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등 다양한 안전·편의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했다.

판매가는 △R2.0 모델 2795~3295만원 △R2.2 모델 3485만원으로 책정됐다. R2.0 모델 기준 2017년형에 비해 사양이 추가됐음에도 가격이 인하·동결됐다.

엔트리급 트림인 스마트와 프리미엄 트림에는 각각 오토라이트 시스템과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PAS)을 추가했고,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트림은 사양가치를 높여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또 디자인을 차별화하고 최신 안전·편의사양을 탑재한 '원밀리언(1Million) 모델'은 엔트리 트림인 '원밀리언 스타일'과 R2.2 엔진을 적용한 '원밀리언 얼티밋' 등을 추가해 3개 트림으로 확대했다.

'싼타페 원밀리언'은 현대차의 커스터마이징(튜닝) 브랜드인 튜익스(TUIX) 부품과 내부 고급 소재 적용을 통해 디자인을 차별화하고 각종 고급 사양을 탑재한 모델이다.

가격은 △원밀리언 스타일 트림 3295만원 △원밀리언 트림 3585만원 △원밀리언 얼티밋 트림이 3760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원밀리언 모델은 지난해 7월 출시 후 5000대가 넘게 판매돼 싼타페 전체 판매의 17.3%를 차지하는 등 기대 이상의 인기를 끌었다"며 이번 트림 확대 이유를 밝혔다.

신차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판촉 이벤트도 진행한다. '싼타페 마니아' 이벤트는 2~3월에 차량 출고 시 싼타페 구매 이력이 있으면 100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2월 출고분에 한해 '2018 싼타페'를 구입하면 JBL 고급 블루투스 스피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오는 3월에는 디젤 모델보다 정숙하고 출력이 높은 '싼타페 가솔린 2.0 터보' 모델을 추가로 출시하고, '애플 카플레이'도 적용하는 등 꾸준히 싼타페의 상품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 싼타페 - 현대자동차 제공
2018 싼타페 - 현대자동차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