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으로 해결해 드립니다 사랑 고민상담소

2017.02.05 07:30

곧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입니다. 서로에게 초콜릿을 선물하느라 바쁜 연인들도 있겠지만, 사랑에 대한 고민으로 날밤을 지새우는 분들도 계실 겁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 과학동아에서 감정은 쏙 빼고 오로지 과학적 연구 결과로 고민을 해결해 드립니다. 연인 때문에 고민인 분들, 모두 “드루와 드루와~!”

 

이미지 확대하기Columbia Pictures 제공
Columbia Pictures 제공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여러분의 고민을 상담할 ‘디제이(DJ) ㅊ씨’입니다. 역시 사랑은 인류의 영원한 고민인가 봅니다. 제 앞으로 와 있는 이 수많은 고민들을 보면 말이에요. 이 중 가장 많은 분들이 겪고 있을 사연을 몇 개 꼽아봤습니다.

 


Q. 거짓말인 듯 거짓말 같은 거짓말, 나랑 협상하는 거니


첫 번째 사연입니다. 저에겐 만난 지 이제 막 세 달이 된 남자친구가 있습니다.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났는데, 다정한 성격에 말을 너무 잘하더라고요. 그 모습에 반해 제가 적극적으로 연락해 사귀게 됐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벌써 불안하네요) 우연히 그의 휴대전화를 보게 됐어요. 그의 사진첩엔 5년이나 만났던 전 여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이 있었습니다. 찍은 날짜를 보니 저를 만나고 있을 때였죠. 저는 남자친구에게 ‘계속 만나는 사이냐’며 따져 물었지만 그는 ‘만나고 있지 않다’며 되려 억울해 하지 뭐예요. 심지어 집에 있는 장난감 거짓말 탐지기까지 가져와서는 기어코 ‘진실의 종’을 울렸습니다. 남자친구의 말, 믿어도 되는 걸까요?

 


A. ‘레드 라이트’가 있다면 누르고 싶은 심정입니다. 아직까지는 남자친구의 말을 거짓말로 봐야 하는지 판단이 안 선 모양이군요. 지금 상대방을 좋아하는 마음이 눈을 가려 판단을 못하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아니, 그렇지 않습니다. 남자친구가 사용하는 말이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거짓말의 유형과 조금 다를 뿐입니다.


거짓말은 사실이 아닌 것을 말하는 거짓말(허위 진술, lies by commission)과, 고의적으로 중요한 진실을 말하지 않는 거짓말(누락 거짓말, lies by omission)로 나뉘는데요. 최근 미국 하버드대 토드 로저스 교수팀은 이 두 가지 외에 또 다른 제3의 거짓말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바로 호도성 거짓말(lies by paltering)입니다. 진실을 이야기하고는 있지만 상대방의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이 아닌,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유형의 거짓말입니다.


예를 들어 지난 10년간 매출이 지속적으로 올랐지만 내년에는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회사가 있습니다. “내년의 매출은 어떻게 될까요?”라는 질문에 “내년에 매출이 증가할 것입니다”라는 대답을 했다면 이건 명백한 허위 진술입니다. 하지만 이런 대답은 어떨까요. “지난 10년간 매출은 꾸준히 올라왔습니다.” 이 말은 확실한 진실입니다. 하지만 마치 내년에도 매출이 오를 것 같다는 오해를 불러 일으킵니다. 진실인 것처럼 보이지만 이 말 역시 명백한 거짓인 거죠.


이런 유형의 거짓말은 협상가들 사이에서 아주 흔하게 쓰입니다. 로저스 교수팀의 논문에 따르면 실험에 참여한 협상 전문가들은 “허위 진술을 하는 것보다는 윤리적이라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자주 사용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평가는 가혹했습니다. 호도성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채는 순간 참여자들은 상대방에 대한 신뢰를 거뒀고, ‘다시는 그 상대방과 협상하고 싶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허위 진술에 대한 평가와 다를 게 없었죠.


남자친구의 말 역시 이런 유형의 거짓말일 수 있습니다. ‘만나고 있지 않다’는 말은 진실이라고 하더라도, 현재 만나고 있지 않다는 말이 과거에 만난 적이 없다는 의미는 아니니까요. 이미 당신은 휴대전화 속 사진을 봤고, 호도성 거짓말이라는 말을 몰랐을 뿐 그 말이 진실이 아니라는 판단도 마쳤을 겁니다.

 

이미지 확대하기Fox earchlighr pictures 제공
Fox earchlighr pictures 제공

Q. 헌신하면 ‘헌신짝’ 되나


저는 서울 강서구에 사는 직장인입니다. 요 몇 달간 여자친구와 갈등이 심해져 사연을 보내게 됐습니다. ‘헌신하면 헌신짝 된다’는 말이 있죠. 저는 이 말이 남 일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언제부턴가 저의 가장 큰 고민이 됐습니다. 두 달 정도 됐을까요. 여자친구의 연락이 갈수록 뜸해지고, 통화목록을 봐도 죄다 제가 먼저 건 전화뿐입니다. 서운함을 표현했더니 “너도 너만의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대답만 돌아왔어요. 뭐가 문제일까요. 제가 너무 여자친구에게 맞춰주고 헌신했기 때문에 문제가 생긴 걸까요. 제 고민 좀 해결해 주세요.

 


A. 아주 어려운 고민이네요. ‘나한테 지겨워진 것은 아닐까’, ‘내가 너무 밀고 당기기를 안 했나’ 등등 아주 많은 생각을 하고 있겠군요. 하지만 자책하지 말고 차분히 앉아 자신을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자존감(self-esteem)이라는 말은 아시죠. 1890년대 미국의 의사이자 철학자인 윌리엄 제임스가 처음 사용한 단어로 자신이 사랑 받을 만한 자격이 있다는 믿음을 이르는 말입니다. 최근에는 자존감 낮은 사람을 위한 책들도 많이 나오고 있죠.


자존감이 높을수록 정신적으로 건강한 삶을 살 수 있지만, 조심해야 할 자존감도 있습니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좌우되는 자존감, ‘관계 의존적 자존감’입니다. 관계 의존적 자존감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의존적이고 내가 관계에 얼만큼의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는지에 따라서도 달라집니다. 나의 능력, 자율성, 상대방과 나의 관련성이 높으면 그 관계를 통해 자존감이 높아지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이런 심리 요소들이 이전만큼 충족이 되지 않으면 자존감이 낮아지게 됩니다. 관계 의존적 자존감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관계가 틀어지는 사건이 조금만 일어나도 이를 자신의 가치, 자존감과 연결시키기 때문에, 아주 건강하지 않은 자존감의 형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미국 휴스턴대 레이몬드 니 교수팀은 연인관계에서 관계 의존적 자존감이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조사했습니다. 연구팀은 휴스턴대에서 최소 한 달 이상 연인관계에 있는 학생 217명이 2주간 연인과 생겼던 일, 그때의 감정들을 모두 기록하게 했습니다. 그리고 관계 의존적 자존감 수치와 기록의 내용을 비교 분석한 결과, 관계 의존적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 상대방에게 훨씬 더 헌신적이지만, 부정적인 일이 발생했을 때 감정이 훨씬 많이 상하고 자존감도 더 많이 떨어졌습니다. 즉 관계 의존적 자존감 수치가 높은 사람은 더 헌신적이지만, 연인 관계에서 상대방의 행동이나 갈등 상황에 감정이 많이 휘둘린다는 것입니다. 이는 관계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졌죠.


또 다른 연구에서는 상대방에 대한 강박관념이 짧게 만난 연인에게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겠지만, 오래 만난 연인에게는 부정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강박관념이란 ‘일주일에 세 번 이상은 만나야 한다’, ‘하루에 몇 번 이상은 통화를 해야 한다’와 같은 일종의 규칙을 말합니다.


여자친구의 행동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자신이 연인 관계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상황들에 자존감을 맡기고 있지는 않은지, 상대에게 너무 많은 강박관념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 한번쯤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이미지 확대하기New line Cinema 제공
New line Cinema 제공

Q. 낭만적인 사랑, 영원할 수 있을까요?


너무 유치한 고민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저한테는 정말 중요한 문제입니다. 다들 사랑은 쉽게 변한다고들 하잖아요. 어떻게 그렇게 아무렇지도 않을 수 있죠. 저는 벌써부터 눈물이 차 올라서 고개를 들어야 할 지경인데요. 저는 제가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하고 싶습니다. 마치 영화 ‘노트북’의 두 주인공처럼요. 한 날 한 시에 함께 죽을 때까지 서로만을 바라보는 사랑을 꿈꿉니다. 이런 저, 너무 비현실적인가요.

 


A. 사랑은 영원하지 않다는 말을 많이들 합니다. 세상에 영원한 건 없다면서 말이죠. 하지만 제가 이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과학 연구 결과를 찾던 중 아주 낭만적인 논문을 찾았습니다.


‘장기적인 관계가 정말 낭만적인 사랑을 죽이는가?’ 논문의 제목입니다. 그리고 논문의 시작은 영국의 작가 오스카 와일드의 말로 시작합니다. “항상 사랑에 빠져야만 한다면, 이것은 절대 결혼을 하지 말아야 할 이유다.” 결혼, 즉 장기적인 관계를 가지면 절대 계속 사랑에 빠질 수는 없다는 의미죠.


과연 그럴까요. 이 논문을 쓴 미국 UC산타바바라 비안카 아세베도 연구원은 ‘그렇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다만 ‘서로에 대한 강박관념(obsession)’을 강조했는데요. 논문에서 정의한 낭만적인 사랑은 강박관념이 없되 강렬함, 결속력, 성적인 관심을 모두 포함하는 감정입니다. 논문에서는 여기에 강박관념을 더한 열정적인 사랑과 우정에 가까운 사랑까지, 사랑을 세 가지 유형으로 분류했습니다.


연구팀은 총 6070명을 대상으로 한 논문 25개의 데이터와 결론을 통합적으로 다시 분석했습니다(메타 분석). 이 중에는 많은 표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연구도 있었고, 심층인터뷰를 한 연구도 있었습니다. 연구팀은 이 모든 자료를 종합해 사랑의 유형과 관계를 지속한 기간, 그리고 여러 감정적인 요인들과의 관계를 통계적으로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낭만적인 사랑은 결혼 만족도(marital satisfaction), 행복감(well-being), 자존감(self-esteem)과 큰 상관관계를 보였으며, 오랜 시간 만난 연인에게서도 충분히 나타날 수 있는 감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의 설렘은 조금 줄어들 수 있겠지만, 낭만적인 사랑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벌써부터 겁먹지 말고 오랫동안 행복한 사랑하시길 바랍니다.♥

 


※ 더 읽을거리
● ‘호도성 거짓말 : 진실을 이용해 다른 사람을 오해하게 만드는 거짓말의 위험과 보상’ (doi: 10.1037/pspi0000081)
● ‘관계 의존적 자존감과 연인 관계에서의 감정변화’ (doi: 10.1037/0022-3514.95.3.608)
●‘장기적인 관계가 정말 낭만적인 사랑을 죽이는가’ (doi: 10.1037/a0014226)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