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설 연휴 귀성 27일 오전, 귀경 28일 오후 가장 혼잡

2017.01.24 19:00

 

(서울=포커스뉴스) 24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총 5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설 하루 전인 1월 27일(금)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1월 28일(토)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24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총 5일간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설 하루 전인 1월 27일(금)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1월 28일(토)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올 설 연휴기간 중 귀성은 설 하루 전인 27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28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됐다.

 

24일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이 지난해 12월29일부터 올해 1월4일까지 7일간 9000세대를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은 분석이 나왔다고 밝혔다.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의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중 전국 총 3115만명, 하루 평균 623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됐다. 설 당일인 28일에는 최대 796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고속도로로 이동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14만대로 예측됐으며, 이 중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귀성 인원은 27일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됐고, 귀경 인원은 28일과 29일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발일·시간대별 분포도에 따르면, 귀성 시 27일 오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 비율이 36.6%로 가장 많았고, 반대로 귀경 시에는 설 당일 오후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28.5%로 가장 많았다.

 

귀성 평균 소요시간은 서울에서 부산이 5시간45분, 서울에서 광주가 5시50분으로, 귀경은 부산에서 서울이 6시간5분, 광주에서 서울이 5시간5분 등으로 예상됐다. 국토부는 지난해보다 하루 줄어든 4일의 연휴기간으로 인해 귀성은 35분~2시간10분가량이 증가하고, 귀성은 제2영동선 등 신규도로 개통의 영향으로 50분~1시간50분정도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올 설 명절 고속도로 혼잡이 발생할 경우 국도 우회정보제공 구간을 기존 40개 구간에서 43개 구간으로 확대하고, 휴게소 혼잡관리시스템을 12개소에서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버스전용차로제는 연휴 전날인 26일부터 대체공휴일인 30일까지 경부고속도로 한남대교 남단~신탄진 구간 상·하행선에서 오전 7시부터 익일 새벽 1시까지 시행된다.

 

또한 경찰헬기 16대, 암행 순찰차 21대를 통해 음주·난폭·보복 운전 집중 단속 등으로 법규위반 행위를 근절할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