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3일 갤노트7 발화 원인 발표

2017.01.16 11:00
삼성전자, 잠정실적 9.2조
(서울=포커스뉴스) 삼성전자가 오는 23일 갤럭시노트7 발화 원인에 대해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23일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직접 갤노트7의 발화원인에 대해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0월 잇따른 발화 사고에 책임을 지고 갤노트7 단종 조치를 내렸다. 무리한 배터리 용량 증설과 배터리 발열을 고려하지 못한 내부 설계, 소프트웨어 등이 복합적으로 갤노트7 발화의 원인이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삼성전자는 갤노트7의 빠른 회수를 위해 충전율을 15%로 제한하는 등의 조치를 추가적으로 진행중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