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 토요타, 미래 모빌리티 구현 '콘셉트 아이' 공개

2017년 01월 06일 12:00

 

토요타의 콘셉트카
토요타의 콘셉트카 '콘셉트 아이'. - 한국토요타자동차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토요타는 5일부터 8일까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17'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해 사람과 자동차가 파트너 관계가 되는 모빌리티 사회의 미래상을 구현한 콘셉트카 '토요타 콘셉트-아이'를 출품한다고 6일 밝혔다.

콘셉트 아이는 '愛(사랑 애)'의 개념을 소중히 생각하는 토요타 자동차의 철학 아래, 자동차와 사람이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체험을 제공한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그때그때의 감정이나 생각을 이해하고, 지금까지의 기호를 축적함으로써 운전자에 대해 더욱 잘 이해하고 지원을 계속할 수 있는 둘도 없는 파트너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콘셉트 아이는 향후 수년 내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실증 실험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번 출품 내용의 일부를 탑재한 실험 차량이 일본의 도시를 주행할 예정이다.

콘셉트카의 주요 특징을 살펴보면, '사람을 이해하는' 기술과 자동차 운전 기술이 결합해 운전자에게 안전, 안심을 느끼게 한다. 운전자의 감정, 피로도에 따라 시각이나 촉각 등의 오감에 행동을 촉구해 자율신경을 자극하고, 이를 통해 안전 운전을 이끈다.

또한 자동차의 주변 상황에 더해 운전자의 감정과 자동 운전에 대한 신뢰도를 모니터해 운전자가 도로 밖 이탈 등 위험한 상태에 빠졌을 때에는 자동운전 모드로 전환하고, 자동차가 자동으로 안전한 상태로 유도한다.

운전자의 감정과 주행 데이터를 비교 확인하는 '이모션 맵'에 의해 개인의 감정, 취향을 집적하고, 빅 데이터로 활용하기도 한다.



포커스뉴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