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달걀 줄까, 갈색 달걀 줄까? 사라진 하얀 달걀을 찾아서..

2017.01.06 07:00

정유년 닭의 해는 조류독감과 그로 인한 달걀 파동과 함께 왔습니다. 턱없이 높아진 달걀 가격표를 보며 한숨짓다 문득, 옛날 생각이 납니다. 예전엔 하얀 달걀이 많았는데 왜 요즘은 갈색 달걀만 팔까요? 그리고 달걀 색깔은 왜 다른 건가요?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Q 왜 달걀 색깔에 차이가 생기나요?

A. 달걀색이 다른 이유는 허무할 정도로 단순합니다. 레그혼 같은 하얀 닭은 하얀 알을, 로드 아일랜드 레드나 뉴햄프셔 등 갈색 계통 닭은 갈색 알을 낳습니다. 깃털 색을 결정하는 색소가 달걀 껍데기 색도 결정합니다. 닭과 알의 깔맞춤이죠.

 

Q. 하얀 달걀과 갈색 달걀은 맛이나 영양에 차이가 있나요?

A. 전문가들은 색깔에 따른 맛이나 영양의 차이는 거의 없다고 봅니다. 하얀 달걀이 더 맛있다는 주장도 있지만, 보통 사람이 차이를 느끼기는 힘듭니다. 갈색 달걀 껍데기가 더 두껍다는 얘기도 있는데, 알 두께는 주로 닭의 나이를 따라갑니다.

 

Q. 그런데 왜 하얀 달걀은 이제 보기 힘들게 된 걸까요?

A. 갈색 달걀이 주류가 된 것은 대략 1980년대부터입니다. 갈색 달걀은 토종닭이 낳은 알이라는 식의 마케팅이 지나치게 성공한 것이 원인으로 꼽힙니다. (하얀 달걀이나 갈색 달걀이나 모두 외래종 닭이 낳습니다.) 하얀 달걀은 이물질 묻은 게 더 눈에 잘 띠어 비위생적으로 보이기 때문이라 얘기도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달걀의 99%가 갈색이라고 합니다.

 

Q. 다시 하얀 달걀을 흔하게 접할 날이 올까요?

A. 조류독감으로 달걀이 귀해지면서 정부가 달걀 수입 확대를 추진 중입니다. 외국에서 많이 먹는 하얀 달걀이 시장에 풀릴 가능성이 큽니다. 최근 유통업계에서 차별화 상품으로 다시 하얀 달걀을 내세우려는 움직임도 있습니다. 사실 하얀 달걀이 갈색 달걀보다 좋은 점이 하나 있습니다. 하얀 닭은 갈색 품종 닭에 비해 사료를 덜 먹습니다. 양계 농가의 사육비용을 줄이고, 크게 보면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습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