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7] 필통에 넣어두면 스마트폰 충전 끝! ETRI, CES에 혁신 기술 소개

2017년 01월 04일 15:00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7’에 3차원 무선충전과 안경이 필요없는 3D 영상 구현 등 최신 정보통신 기술을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 ETRI는 △3차원 무선충전기술 ‘E-Cup’ △초다시점 콘텐츠 획득 및 재현기술 △헬스케어 국제표준기술 △커넥티드카 국제표준기술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홈 가전의 관리와 제어를 위한 플랫폼 기술 △다시점 3D 입체 팝업북 영상 △차량용 레이더 신호처리 기술 등 8개 기술을 소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다양한 모양의 3차원 무선 스마트폰 충전기 ‘E-Cup’. 완전히 패드에 밀착하지 않아도 전방향 충전이 가능하다.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 3차원 무선충전 기술 ‘E-Cup’

 

스마트폰 같은 기기를 위치나 방향에 관계없이 3차원으로 무선 충전하는 기술이다. 기존 무선충전 기술은 충전 패드와 스마트폰을 밀착해야 충전이 가능한 고정형인 반면, ETRI 기술은 차 안 컵홀더 형태의 충전기에 넣어 두기만 하면 완전히 밀착하지 않아도 충전이 된다.

 

ETRI의 3차워 무선 충전 기술을 자동차에 구현한 모습 - ETRI 제공
ETRI의 3차워 무선 충전 기술을 자동차에 구현한 모습 - ETRI 제공

● 안경 없이 3D 영상을! 초다시점 콘텐츠 획득 및 재현기술

 

108개의 시점에서 콘텐츠를 확보해 3차원(3D) 영상으로 제작, 안경 없이도 즐길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기존 3D 기술은 오른쪽과 왼쪽 눈의 시차를 이용하기 때문에 전용 안경이 필요했다. ETRI는 대용량 초다시점 영상을 원격으로 전송하고, 제어하는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자체 개발한 108개 초다시점 콘텐츠 획득 및 재현기술.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자체 개발한 108개 초다시점 콘텐츠 획득 및 재현기술.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제공 

● 헬스케어 국제 표준 기술

 

블루투스 통신을 사용하는 헬스케어 기기들을 손쉽게 사물인터넷과 연결하도록 확장한 기술이다. 헬스케어 서비스나 장비 개발자가 손쉽게 사물인터넷을 응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 커넥티드카 국제표준기술

 

커넥티드카는 정보통신 기술과 자동차를 연결,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차량을 말한다. 커넥티드카에 관한 국제표준 기술은 다양한 자동차의 전장 정보를 웹 기반으로 구현한 기술로 현재 국제 웹 표준화 기구인 월드와이드웹컨소시엄(W3C)이 정한 표준 규격으로 개발되고 있다.

 

●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ETRI 스마트홈팩토리 연구실은 IoT를 활용한 가전 관리ㆍ제어 솔루션을 어보브반도체와 공동 개발해 전시한다. 와이파이 기반의 초저가 IoT 칩과 하드웨어를 바탕으로 구현했으며 IoT 소프트웨어도 경량화했다. 프리미엄 가전에만 쓰이던 IoT 기술의 보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홈 가전의 관리와 제어를 위한 플랫폼 기술

 

홈 가전의 관리와 제어를 위한 플랫폼 기술은 엘컴텍과 공동 개발한 기술로, 홈 가전을 웹에 연결해 제조사나 사업자의 제한 없이 쉽게 나만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해 준다.

 

이 밖에도 시공테크와는 관람자에게 맨눈으로 볼 수 있는 다시점 3D 입체 팝업북 영상을, 화신/MCNEX와는 77㎓ 고주파 신호를 이용해 목표물을 추적 및 검출하는 차량용 레이더 신호처리 기술을 시연한다.

 

ETRI는 이번 전시회에서 해당 기술에 관심 있는 해외 기업을 초청해 기술사업화 확산을 위한 기술이전 상담도 실시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