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 과학자에 3000만원 지원...‘생애 첫 연구’ 공모 3일부터 시작

2017.01.02 16:00

 

신진 이공계 연구자에게 연간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하는 ‘생애 첫 연구’ 사업이 올해 처음 시행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만 39세 이하 4년제 대학 이공계 전임교원을 대상으로 생애 첫 연구 공모를 3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초연구사업 수혜를 받지 못한 연구자라면 5장짜리 연구계획서를 작성한 뒤 개별적으로 신청하면 된다.

 

생애 첫 연구 사업의 2017년 예산은 300억 원으로 올해 약 1000여 명의 연구자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공모는 대학 전임교원 신규임용시기에 맞춰 상·하반기 연 2회에 걸쳐 이뤄진다. 마감은 3월 3일까지며 지원절차, 심의기준 등 상세한 안내는 미래부 및 한국연구재단(www.nrf.re.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