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로 자궁을 뚫은 태아

2016.12.27 06:00

 

팝뉴스 제공
팝뉴스 제공

 

뉴잉글랜드의학 저널의 12월 22일자 논문에 실린 이미지다. 태아가 엄마의 자궁을 발로 뚫었다. 프랑스의 한 의사가 발견한 이 사례는 극히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문헌에 26회의 사례가 기록되어 있을 뿐이다.


물론 33살 산모에게는 아주 위험한 일이었다. 자궁 파열은 과다 출혈 등의 문제를 일으켜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었다. 임신 22주 때 자궁벽은 약 2.5cm가량 찢겨 있었다. 임신 30주에 이르자 5cm로까지 늘었다. 의사는 제왕절개를 결정했다.


결과는 해피엔드. 엄마는 수술 후 5일 만에 퇴원했고 1.4kg으로 태어난 아기는 6개월이 지난 후 건강하다고 한다

 

 

※ 편집자주
세상에는 매일 신기하고 흥미로운 일이 많이 일어납니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도 만들고, 감탄을 내뱉게 만들기도 하지요. 스마트폰이 일상 생활에 들어오면서 사람들은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온라인에 풀기 시작했습니다. 텍스트로, 사진으로 때로는 동영상을 각종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며 사람들과 공유하고 있지요. 동아사이언스는 이런 흥미로운 일상을 전하는 ‘팝뉴스’와 제휴해 전세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일상을 전해드립니다. 진지하고 무거운 일상에서 잠시 벗어나 팝뉴스가 전하는 가벼운 소식을 사진과 함께 ‘가볍게’ 즐겨 보세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