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여파로 수입 계란 먹게 되나?…정부 대책 발표

2016.12.19 16:30

 

마트의 계란 코너가 텅텅 비어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마트의 계란 코너가 텅텅 비어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조류독감 (AI) 여파에 따른 '계란 대란' 해소를 위해 정부가 계란 수입을 지원한다. AI 전담 대응 조직도 설치하고 방역을 강화한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계란 수입, 전담 대응조직 마련, 예방적 살처분과 방역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AI 방역조치 계획을 19일 발표했다. 지난 16일 가축방역심의회 심의 결과를 바탕으로 위기 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시킨데 따른 후속 조치다.

 

우선 정부는 해외 계란 수입을 지원을 추진, 계란 수급 문제 해소에 나선다. 알을 낳는 산란계의 살처분과 이동 제한 조치 등으로 계란 수급에 차질이 생긴데 따른 것이다. 이마트가 '1인 1판' 판매 규정을 두고, 롯데마트가 20일부터 계란값 10% 인상 계획을 밝히는가 하면, 일부 마트에서 계란과 라면 사재기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농식품부는 산란계와 계란을 해외에서 들여오고 이에 소요되는 항공운송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검사 기간 단축, 계란에 대한 기본 관세를 인하하는 긴급할당관세도 검토 중이다. 이준원 농식품부 차관은 19일 열린 브리핑에서 “미국, 캐나다, 스페인, 호주, 뉴질랜드 등에서 산란용 닭이나 계란을 수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AI 확산 정도와 계란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수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또 ‘AI 중앙수습대책본부’를 설치했다. 국민안전처, 행정자치부, 국방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관계 부처 직원이 상주한다. 종합상황반, 국내 방역반, 국경 검역반, 현장지원팀으로 구성된 중앙수습대책본부는 24시간 위기 상황에 대응한다.

 

살처분 범위도 더욱 넓어진다. AI 발생 농장에서 500m~3km 떨어진 농장에서도 가금류와 알을 살처분해야 한다. AI가 발생하기 전이라도 예방 차원에서 미리 살처분함으로써 AI 전파를 막겠다는 정책이다.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일 때 AI 발생 농장에서 500m 내에 있는 가금류와 알을 살처분했던 것에 비해 더욱 엄격해졌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