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 3008, 프랑스 車전문매체 선정 '올해의 차'

2016.12.19 14:00

 

푸조 3008. - 한불모터스 제공
푸조 3008. - 한불모터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푸조의 공식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내년 국내 출시 예정인 신형 푸조 3008이 Car Argus 2017에서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7)'와 '최고의 SUV(Best SUV)'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수상을 주관한 Argus는 프랑스의 권위 있는 자동차 전문매체로, 매년 최고의 SUV를 비롯해 최고의 시티카, 최고의 패밀리카, 최고의 컴팩트카 등 4개 부문에 대해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에는 27개의 브랜드 55종의 모델이 경쟁해 23명의 전문가 심사를 통해 푸조 3008이 최고의 SUV로 선정됐고, 그 외 시트로엥 C3(최고의 시티카), 현대차 아이오닉(최고의 콤팩트카), 알파로메오 줄리아(최고의 패밀리카)가 각 부문에 선정됐다.

올해는 처음으로 각 부문의 수상차 중에서 가장 뛰어난 차를 선정하는 '올해의 차' 부문이 신설됐으며, 신형 푸조 3008이 세련된 내·외관 스타일링, 뛰어난 실용성, 혁신적인 기술 등이 최적의 조합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으며 올해의 차로 뽑혔다.

올해의 차 선정방식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자동차 전문기자 13명이 자동차 주행성능과 제조품질, 디자인, 혁신 등을 고려해 1위부터 4위까지 선택하는 간단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푸조 3008은 총점 43점으로 올해의 자동차로 선정됐고, 알파로메오 줄리아(37점), 시트로엥 C3(33점), 현대 아이오닉(27점) 순으로 2위에서 4위까지 결정됐다.

이번에 수상한 신형 푸조 3008은 지난 10월 파리모터쇼에서 공개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많은 전문가들과 소비자들에게 높은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달 말에는 유럽 대표 자동차 전문 기자단의 사전 투표를 통해 '2017 유럽 올해의 차(European Car of the Year)'의 최종 7개 후보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신형 푸조 3008은 푸조의 새로운 SUV 야심작으로 국내에는 내년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풀체인지(완전변경)를 통해 외관은 보다 역동적이고 강인한 인상으로 완성됐으며, 실내는 차세대 아이-콕핏(i-Cockpit®) 시스템을 적용해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갖췄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