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술 창업 기업, 정부가 1500억 원 쏜다

2016.12.15 18:00

 

공공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기업에 정부가 총 15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대학이나 정부출연연구소 등의 기술을 기반으로 창업한 기업에 지원하는 ‘미래기술 펀드’를 조성하고, 내년부터 운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미래기술펀드는 각 1, 2, 3호로 나뉘며 각각 공공기술기반(300억~500억 원), 신성장(150억 원), 벤처투자 펀드(1000억 원)로 나뉜다.

 

미래부는 미래기술 1호 펀드 위탁운용사로 ‘이노폴리스파트너스’를 선정했으며, 창업한 지 2~5년 된 연구소기업 등 창업 초기 기업의 성장지원을 주로 맡을 예정이다. 2호 펀드 위탁운용은 ‘KST인베스트’가 맡았으며, 신성장 분야 과학기술 사업화 기업에 주로 투자한다. 3호 펀드는 창업한지 5년 이상 된 벤처기업을 주로 지원할 예정이다. 위탁운용사는 내년 5월 선정할 계획이다.

 

배재웅 미래부 연구성과혁신정책관은 “미래기술펀드를 통해 과학기술이 창업으로 연결되도록 도울 생각”이라며 “일자리 창출과 경제 촉진제가 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