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표 '리니지'는 어떤 모습? '리니지2 레볼루션' 14일 자정 출시

2016.12.14 16:00

 

리니지2 레볼루션 이미지 - 넷마블 제공
리니지2 레볼루션 이미지 - 넷마블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가 초대형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이하 레볼루션, 개발사 넷마블네오)을 14일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한다.

'레볼루션'은 '리니지2' 지식재산권(IP)을 이용한 초대형 모바일 MMORPG로, 원작의 감성을 재현한 광대한 오픈필드와 캐릭터, 공성전, 혈맹 시스템 등을 선보인다. 언리얼엔진4로 구현한 이 게임은 압도적인 기술적 성취를 보여줌은 물론, 전 지역 동시접속 환경을 제공해 PC 온라인 게임 수준의 플레이를 제공한다.

이 게임은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전예약자 수는 340만을 돌파했고, 서버 선점 이벤트는 꾸준한 증가세로 인해 기존 50대에서 100대로 증설했다. 출시 당일 100개 서버 모두 동시 오픈한다. 공식카페는 이미 39만명 이상 가입했다.

출시 초읽기에 들어감에 따라 넷마블은 ‘레볼루션’ 세계관 영상을 공개했다. '레볼루션'은 '리니지2'의 수백 년 전 이야기로, 이번 영상은 '어둠의 결사'를 막기 위해 마법사 하딘을 주축으로 은빛용병단이 결성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이 영상은 출시 이후 게임 오프닝으로도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넷마블은 공식카페를 통해 비공개 스토리 영상, 체험기 등 다양한 볼거리를 공개하며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브랜드 사이트(l2.netmarble.net/)와 공식카페(cafe.naver.com/l2mobile)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봉철 기자janus@focus.kr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