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건 중 최대금액 45억 과징금 부과 받아

2016.12.07 20:30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처분 사유. - 방통위 제공
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처분 사유. - 방통위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지난 5월 해킹으로 2500여만건의 회원정보가 유출된 온라인 쇼핑몰 인터파크가 대해 개인정보 유출사고 중 최대 금액인 44억8000만원의 과징금 및 2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6일 과천정부청사에서 제68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의무를 위반한 인터파크에 대해 위와 같은 시정조치안을 의결했다.

그 동안 방통위는 미래창조과학부와 공동으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해킹경로 파악과 인터파크의 개인정보 처리·운영 실태에 대한 현장조사를 진행해 왔다.

방통위가 인터파크의 개인정보처리시스템 등에 남아있는 접속기록 등을 분석한 결과, 인적사항을 알 수 없는 해커는 5월3일쯤부터 5월6일쯤까지 지능형 지속가능 위협(APT) 공격방식의 해킹으로 이용자 개인정보 총 2540만3576건(중복제거 시 2051만131명, 법인 및 개인 탈퇴회원 442만6240건은 아이디와 일련번호만 유출돼 개인정보 건수에서 제외)을 외부로 유출했고, 유출된 회원정보는 아이디, 일방향 암호화된 비밀번호, 이름, 성별, 생년월일, 전화번호, 휴대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9개 항목으로 확인됐다.

이번 개인정보 유출사고의 주요 원인은 정보통신망법 제28조 제1항에 따른 기술적ㆍ관리적 보호조치 중 접근통제를 소홀히했기 때문에 불거졌다. 개인정보처리자가 업무가 끝난 뒤에도 로그아웃을 하지 아니하고 퇴근하여 개인정보처리자의 컴퓨터(PC)가 해킹에 이용된 것 등으로 확인됐다.

방통위는 인터파크가 2500여만건으로 매우 방대한 개인정보를 공유하고 있음에도 기술적ㆍ관리적 보호조치를 소홀히 해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빌미를 제공하는 등 중과실이 있다고 판단해 지금까지의 개인정보 유출사고 중 최대 금액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최성준 방통위원장은 “반복되는 유출사고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기업에서는 핵심 자산인 개인정보 보호에 투자하기보다는 이윤추구를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어 안타깝다”면서 “이번 행정처분을 통해 다량의 개인정보를 처리하는 사업자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에서도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통신․쇼핑 등 생활밀접 분야 사업자들의 개인정보보호 법규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개인정보 불법유통이나 침해에 대해서는 연중 단속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