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원전 조기중단 무산 …국민투표서 54% 반대

2016.11.28 12:00

월성원전 

스위스에서 원자력 발전소 가동을 조기 중단하는 법안이 국민 과반의 반대로 무산됐다.

영국 BBC 등 복수매체는 27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원전의 폐쇄시기를 앞당기는 것에 대한 국민투표를 진행한 결과, 과반 이상인 54.2%가 반대표를 던져 부결됐다고 보도했다. 찬성은 45.8%에 그쳤다.

2029년까지 스위스에 있는 5기의 원전 가동을 모두 중단하는 내용을 담은 이번 법안은 정부의 원전 대책을 미진하다고 평가한 녹색당이 발의한 것이다. 일본 NHK에 따르면 스위스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계기로 원전 건설 동결, 원전의 단계적 중단을 결정한 '에너지 전략 2050'을 발표했다.

스위스 정부는 국민투표 결과에 즉각 환영 의사를 밝혔다. 정부는 "국민이 에너지 안보 문제를 인식했다. 온난화 대책을 후퇴시킬 수 있는 석탄 화력 발전 등에 의한 전력 수입에 의존하고 싶지 않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적지 않은 수치인 45%가 찬성표를 던진 것을 고려해 향후 원자력에서 재생 가능 에너지로의 전환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같은 흐름과 달리 스위스에선 원자력 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일본 NHK는 "스위스에서 총 발전량 중 원자력이 차지하는 양은 30%에 달한다. 수력 발전에 이어 많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