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장서 규모 6.7 강진…1명 사망·비상사태 발령

2016.11.26 12:00

[그래픽] 지진 강진 도시 갈라짐 붕괴

 

(서울=포커스뉴스) 중국 서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규모 6.7의 강진이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중국지진센터는 25일 오후 10시 24분쯤 중국 위구르 자치구의 아커타오현에서 규모 6.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신화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지진으로 주택 6채가 갈라지고, 무너져 내리면서 주민 1명이 사망했다. 진앙이 인적이 드문 고원지대로 인명 등의 피해는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지진센터는 3급 비상상태를 발령하고 피해 규모 파악을 위해 조사팀을 파견했다.

한편 미국 지질조사국(USGS)도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카슈가르 서쪽 172㎞ 지점에서 규모 6.7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