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 초보자도 농장 운영 가능해졌다

2016.11.22 18:00

전남 장성의 한 딸기농장에 설치된 온실재배용 스마트농사플랫폼. - ETRI 제공
전남 장성의 한 딸기농장에 설치된 온실재배용 스마트농사플랫폼. - ETRI 제공

첨단기술로 농작물을 자동 관리가 가능한 2세대 ‘스마트팜(smart farm·지능형 농장)’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연구 스마트팜 기업 ‘이지팜’과 공동으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 클라우드 기술을 결합해 온실 재배용 스마트 팜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연구진은 전남 장성의 딸기농장에 시험장 설치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시험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스마트팜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작업효율을 높인 농장을 뜻한다. 1세대 스마트팜은 온실 내부의 온·습도 센서와 배양액 장비 등을 사람이 원격으로 확인하고 제어하는 단계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로 농장을 관리할 수 있지만 모든 조건은 사람이 직접 판단하고 조작해야 한다.


2세대 스마트팜 기술은 사람이 세부 조작을 하지 않아도 인공지능이 농장 내부 상황을 파악한 뒤 알아서 명령을 내린다. 농장에 설치된 각종 센서가 설치돼 있어 습도와 온도, 일조량 등 다양한 정보를 서버로 전송한다. 서버에 탑재된 인공지능은 작물의 발달상태, 병해충 피해상태 등을 판단해 이에 맞춰 온·습도를 조절하거나 배양액을 분사한다. 농사를 처음 짓는 사람도 쉽게 농사를 지을 수 있다. 


최근 해외에선 이보다 한발 더 나아간 3단계 스마트팜 기술을 개발 중이다. 2단계 스마트팜 기술로는 온실 한 개 정도를 관리할 수 있지만 3단계는 이를 대형화 해 농장 전체를 공장처럼 관리한다.

 

김세한 ETRI IoT플랫폼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선진국과 비교하면 스마트팜 기술이 10년 정도 뒤처진 상태”라면서도 “국내 비닐하우스 형태의 온실에 맞는 한국형 스마트팜을 개발하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