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자율주행' 아이오닉 일렉트릭 첫 공개…美기준 '레벨 4'

2016.11.18 21:00

(서울=포커스뉴스)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아이오닉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차'를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16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6 LA 오토쇼’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전기차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로 미국자동차공학회(SAE)의 자율주행 기준 레벨 중 완전 자율주행 수준을 의미하는 최종 단계(레벨 4)를 만족시켰다.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내년 1월에 열릴 CES에서 실제 주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 미국법인 마이크 오브라이언 상품담당 부사장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아이오닉 모델 초기 상품 개발과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자율주행을 염두하고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의 전면 레이더와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의 카메라 등을 라이다(LIDAR, 레이저 레이더) 기술과 결합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개발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라이다 시스템을 비롯해 차량에 장착된 다른 기술들을 통해 차량의 정확한 위치와 주변 차량을 비롯한 사물을 감지할 수 있어 차량의 안전한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자동차는
현대자동차는 '2016 LA 오토쇼'에서 공개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 개념도 - 포커스뉴스 제공

 

 

한편 현대차는 이날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오픈콜을 시행했다.

 

이번 오픈콜을 통해 선정된 전기차 기반의 무료 카쉐어링 플랫폼 제공 스타트업 ‘웨이브카(WaiveCar)’와 파일럿 서비스를 시행해 고객 반응에 따라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며, 클라우드 서버를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를 원격으로 제공하는 스타트업 ‘스마트카(SmartCar)’와도 협업을 검토 중이다.


미국법인 마크 딥코 기업전략담당 이사는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 커뮤니티는 미래의 아이디어를 위한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원동력이다”며 “이번 공모를 통해 우리는 자동차 시장이 맞을 ‘미래 이동 수단(Future Mobility)’에 새로운 변화와 영향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