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EQ900,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올라

2016.11.16 12:00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 - 포커스뉴스 제공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 - 포커스뉴스 제공

 

(서울=포커스뉴스)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EQ900(현지명 G90)이 미국에서 '2017 북미 올해의 차(NACOTY, The North American Car and Truck of the Year)' 승용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최종 후보에 오른 EQ900은 쉐보레 볼트와 볼보 S90와 경합을 벌이고 있다.

현대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1년 쏘나타, 2012년 아반떼, 2015년 제네시스(DH)에 이어 다섯 번째이며, 이 중 제네시스(BH)와 아반떼가 최종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현대차는 제네시스가 2009년 한국산차로는 처음으로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어 이번 EQ900이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할 경우 또 한 번 한국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는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판매 증대를 기대해 볼만큼 홍보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8월 제네시스는 EQ900를 북미시장에 처음 론칭하고,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인지도를 높이는데 많은 공을 들여왔다. 내년 2월 미국 서부 LA(로스앤젤레스)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토너먼트 대회 '제네시스 오픈'에 타이틀 스폰서로 나서기도 했다.

또한 올해 2월에 열린 미국 프로풋볼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에서 선보인 EQ900 광고는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가 실시한 인기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 2009년 제네시스가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하면서 현대차의 혁신적인 상품성을 알리는데 기여했을 뿐 아니라 럭셔리 시장 진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내년 1월 최종 결과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24회째를 맞는 2017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 등 신문, 방송, 잡지, 인터넷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57명의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승용차(Car)와 트럭(Truck/Utility) 등 2개 부문으로 나눠 발표했지만, 올해부터 최근 SUV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반영, 트럭과 유틸리티 부문을 별도로 구분해 총 3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위원회는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중 각 부문 3대씩 최종 후보를 선정한 후,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종 수상 차종을 발표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