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처럼 입체적으로 보는 카메라 나왔다

2016.11.02 07:00

이미지 확대하기KAIST 연구팀이 개발한 홀로그램 카메라 - KAIST 제공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홀로그램 카메라 - KAIST 제공

사람의 눈처럼 원근감과 입체감을 감지할 수 있는 홀로그래픽 카메라를 개발했다고 박용근 KAIST 물리학과 교수 연구팀이 1일 밝혔다.


카메라는 빛의 모든 대역을 감지할 수 없기 때문에 빛의 세기만 찍을 수 있고, 그 속에 담겨 있는 입체 정보는 이용하지 못했다.

 

박 교수팀은 유리 표면을 곱게 갈아 한쪽 면을 흐릿하게 만든 ‘간유리’를 이용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간유리를 통과한 산란된 빛을 감지할 수 있는 수학적 해석 방법을 찾아냈고, 이를 이용해 카메라를 만들어 입체사진(홀로그램)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박 교수는 “스마트폰 등에 적용하면 손쉽게 홀로그램을 찍을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10월 28일자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